[정치오늘] 바른미래당, 선거제 패스트트랙 내부 갈등 심화
[정치오늘] 바른미래당, 선거제 패스트트랙 내부 갈등 심화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3.1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김경수 보석 허가할 것 같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주연 기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시스

바른미래당 원내지도부의 ‘패스트트랙 강행’ 방침에 옛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하면서 선거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싼 바른미래당 내부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지상욱·유의동·하태경·김중로·이언주·정병국·이혜훈 의원 등 8명은 19일 원내지도부에 의원총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연계 등 패스트트랙 처리 여부를 의총에서 논의해야 할 중대 현안이라고 강조했다.

지상욱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같은 당 김관영 원내대표를 향해 “당을 자신의 생각대로 몰고가겠다는 발상은 위험하다”며 비판했다. 그는 “각각 (의원의) 생각이 다르다고 할지라도 이를 한데 모아야 할 의무를 지닌 게 원내대표”라며 이날 ‘패스트트랙 여부를 당론으로 결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김 원내대표의 발언을 지적했다.

의총 소집요구서에 이름을 올린 하태경 의원도 김 원내대표 발언을 두고 “당론 결정이 필요한지 여부는 원내대표 독단으로 판단할 수 없는 사안”이라며 “김관영 원내대표는 ‘당론 불필요론’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관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패스트트랙을 의원총회 표결로 결정해야 한다는 당내 의견을 두고 “당헌당규를 잘못 이해하고 계시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당론 절차는 국회의 특별한 표결에 있어 절차를 밟을 수 있는 것”이라며 “전체 의원 의견을 수렴하되, 사개특위·정개특위 위원들이 패스트트랙에 참여하는 것이므로 당론을 모으는 절차가 의무사항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당내에 훨씬 많은 의원들이 패스트트랙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 다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이 원내대표의 책무”라고 말했다.

홍준표 “김경수 보석 허가할 것 같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김경수 경남지사의 보석 여부에 대해 ’코드 사법부가 김경수의 보석을 허가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김경수 항소심 재판에서 김경수의 보석 심리를 한다. 김경수를 항소심에서 보석으로 석방하기 위하여 MB(이명박 전 대통령)를 여론 물 타기로 먼저 석방했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문재인 정권으로서는 지난 대선에서 여론 조작의 일등 공신을 감옥에 계속 두기에는 부담이 너무 크고 또 그렇게 하기에는 김경수가 너무 많은 것을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지난 성완종 사건 때 나의 예를 들어 합리화하겠지만 나의 경우는 친박들을 살리기 위해 증거를 조작해 나를 엮어 넣은 사건으로 항소심에서 증거 조작이 밝혀져 무고함이 명백했던 경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경수의 경우는 국민 여론을 조작한 민주주의 파괴 사범인데 이를 같이 취급할 수는 없다”고 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귀담아 듣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