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윤소하 “나경원, 철저한 자기모순”…한국당 집단 퇴장
[정치오늘] 윤소하 “나경원, 철저한 자기모순”…한국당 집단 퇴장
  • 김주연 기자
  • 승인 2019.03.20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선거법 패스트트랙 두고 내홍…김관영 “결론 못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주연 기자)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할 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퇴장해 자리가 비어 있다.ⓒ뉴시스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할 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퇴장해 자리가 비어 있다.ⓒ뉴시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가 20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비교섭단체 대표발언을 하면서 선거제 개편과 관련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판하자 한국당은 대표발언 도중 집단 퇴장했다.   

이날 윤소하 원내대표는 연설 도중 나 원내대표를 겨냥해 “공정한 선거제도가 만들어지면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되기 때문에 반대한다고 하신 것이 정말 사실이냐”며 “정의당과 심상정 위원장을 공격하는데 혈안이 돼 있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었느냐”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지난해 12월 나경원 원내대표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직접 합의해 놓고도 정반대인 비례대표제 폐지 법안을 내는 것은 철저한 자기모순”이라며 “5당 합의 내용을 휴지쪼가리로 만들어 국민을 우습게 보고 무시한 것은 바로 한국당이다. 고집과 몽니를 중단하고 현명한 선택을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미국을 방문해 완전한 비핵화가 되기 전까지는 제재 완화를 해서는 안 된다고 종용했다”며 “결과적으로 북미 협상에 재를 뿌린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에서 딱 세 집단만이 북미 간의 대화를 막고 한반도에 냉전의 어두운 과거를 드리우려 하고 있다”며 “미국 강경 매파와 일본 아베 정부, 그리고 한국의 제1야당 한국당”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한국당 의원들은 “내려와”, “그만하라” 등의 말을 하며 거세게 반발하다가 단체로 본회의장을 퇴장했다. 

바른미래당, 선거법 패스트트랙 두고 내홍…김관영 “결론 못내”

바른미래당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의 선거제 개혁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추진과 관련한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4시간 40분가량 진행된 의총이 끝난 후 “원내대표와 사법개혁특위 간사들이 책임감을 갖고 협상에 임하고 최종협상안이 도출되면 그것을 갖고 다시 의총을 열어 최종 의사 결정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내린 결론은 지난번 목요일 의총 결과와 다르지 않다”며 “당내 여전히 선거법은 여야 합의로 처리돼야 하고, 국회의 오랜 관행이기 때문에 선거법 자체를 패스트트랙으로 진행하는 것에 문제제기를 하는 의원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의원들은 선거법을 불가피하게 패스트트랙에 넣는다고 해도 공수처법이나 검경수사권 조정안 연계처리는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여야 4당이 공조하는 선거제 개혁 패스트트랙에 참여하자는 입장이지만, 바른정당 출신을 중심으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자체 또는 패스트트랙에 반발하고 있다. 

이날 의총에 참석한 유승민 의원은 “공수처, 검경수사권법은 패스트트랙에 태워도 되지만 선거법을 패스트트랙 해선 안 된다는 이야기를 분명히 했다”며 “선거법과 국회법은 과거 지금보다 훨씬 다수당의 횡포가 심할 때에도 숫자의 횡포를 통해 결정한 적은 없었다”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귀담아 듣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