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 조곤조곤·술술 화법에 스킨십 소통
[현장에서]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 조곤조곤·술술 화법에 스킨십 소통
  • 박진영 기자
  • 승인 2019.03.21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의 본질 뛰어넘는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로 재탄생 … 디지털 인재 1200명 육성"
"해외시장 개척으로 신성장 모멘텀 마련…현지화·콜라보 확대로 글로벌 금융사 목표"
"함영주 초대 통합행장이 이룬 터전 위에서 완전한 통합 모색…소통·배려 적극 실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지성규 신임 KEB 하나은행장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지성규 신임 KEB 하나은행장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의 발언은 막힘이 없었다. 현안에 대한 조곤조곤한 설명과 술술 이어지는 입장 표명이 눈길을 끌었다. 기자 간담회 시작 전 현장에 참석한 모든 취재진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는 모습에선 소통에 대한 자신감도 느껴졌다.

지성규 신임 은행장은 21일 하나은행 을지로 신축 본점에서 진행된 취임 기자 간담회에서 '디지털·글로벌' 혁신을 여러차례 강조하며 "은행의 기존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꿔 궁극적으로는 손님 중심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정보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임기 2년동안 '디지털'과 '글로벌' 두 날개를 중심으로 혁신과 통합을 이어나가겠다는 것이다.

그는 양 날개 중 한 축인 '디지털' 전략과 관련, "KEB하나은행은 안정적이고 선진적인 디지털 전환을 통해 은행의 본질을 넘어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로 변모하겠다"며, "이를 위해 빅데이터 기반 정교한 고객관리와 함께 2020년까지 1200명의 디지털 전문 인재를 육성하고, 외부혁신기술을 적극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직관적이고 최고 수준의 모바일 인터페이스를 구축해 '모바일은 하나은행이 최고다'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모바일을 은행 서비스의 핵심 채널로 만들겠다"며 비대면 모바일 전략 부문에서 앞서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중국 해외통'으로 유명한 지성규 은행장은 다른 한 축인 '글로벌'과 관련해 "국내 시장은 제로섬 게임일 뿐"이라며 "한정된 영역에서의 첨예한 갈등에서 벗어나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그는 "KEB하나은행은 글로벌 현지화 경영, 콜라보 협업 확대 등을 통해 세계적 수준의 글로벌 은행으로 나아가겠다"라는 포부도 전했다.
 
지 행장은 특히 해외시장에서 이종산업 간의 협업과 융합을 강조하며, 해외통으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그는 인도네시아에서 라인과의 협업를 예로 들며 "통상적으로 해외에서 리테일 뱅킹이 성공하기는 쉽지가 않다"며 "ICT 기술을 기반으로 한 기업과의 결합·융합을 통해 오프라인 점포를 열지 않고도 거래가 가능한 새로운 시장을 열겠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시중은행들이 집중하고 있는 '신남방 지역' 시장 개척의 뜻을 내비쳤다. 지 은행장은 "중국, 인도네시아로의 새로운 진출보다는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인도 등 신남방 지역으로의 해외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지 은행장은 그룹 내 통합 전략과 관련 "함영주 통합 초대 은행장이 이미 터전을 잘 닦아놓은 상태이기 때문에, 형식적 PMI는 거의 완성이 됐다"며 "통합 2대 은행장의 과제는 정서적 PMI를 실현시키는 것이고, 이를 위해 디지털과 글로벌 혁신이라는 공동의 명확한 목표를 세우고 '소통'과 '배려'를 적극 실천하는 등 완전한 통합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최근 불거진 금융감독원과의 관계와 관련해 "금감원과 견해의 차이가 있을 뿐 갈등은 없다"며 "한국 은행산업 발전을 위해 감독당국과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원활히 소통해 나가겠다"고 일각의 우려를 일축했다.

이어 그는 "취임식 직후, 다음주 월요일(25일)에 함영주 전임 은행장과 함께 금융감독원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지난 2015년 9월 통합은행 KEB하나은행이 출범하면서 초대 은행장으로 취임한 함영주 은행장에 이어 KEB하나은행의 2대 은행장이 됐다. 지성규 은행장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통합 중국법인인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의 초대 은행장을 역임하면서 전략, 재무, IB, 기업영업, 개인영업, 기획 등 은행 업무 전반을 총괄한 경험을 갖췄다는 평이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