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정보화진흥원, 정보통신보조기기 체험전시관 개관
한국정보화진흥원, 정보통신보조기기 체험전시관 개관
  • 김기범 기자
  • 승인 2019.03.21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21일 서울 강북구 국립재활원에서 열린 '정보통신보조기기 체험전시관' 개관식에서 김장주 한국정보화진흥원 부원장, 이범석 국립재활원장(앞줄 오른쪽 셋째부터)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정보화진흥원
21일 서울 강북구 국립재활원에서 열린 '정보통신보조기기 체험전시관' 개관식에서 김장주 한국정보화진흥원 부원장, 이범석 국립재활원장(앞줄 오른쪽 셋째부터)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정보화진흥원(이하 NIA)은 21일 서울 강북구 국립재활원 1층에 ‘정보통신보조기기 체험전시관’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정보통신보조기기 체험전시관은 컴퓨터, 인터넷 등 정보접근이 어려운 장애인이 정보통신기기 및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정보접근 기회를 제공하고자 개관했다. 보조기기에 대한 이해증진을 위해 일반가정 및 직장 환경을 구현해 장애인 편의를 고려한 정보통신보조기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구축됐다.

체험전시 공간은 장애인들이 활용할 수 있는 보조공학기술, IoT 등 첨단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보조기기를 거실, 침실, 공부방, 직장 등의 일상환경에 구현해 직접 사용하면서 시각, 청각/언어, 지체/뇌병변 3개 분야 35개 제품에 대해 이용경험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국립재활원 중앙보조기기센터에서 기기에 대한 설명 및 체험을 지원함으로써 장애인들에게 꼭 맞는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운영될 예정이다.

국립재활원 체험전시관 개관 이후로 장애인 정보접근성 향상을 위해 올해 정보통신보조기기 체험전시관을 추가로 설치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김장주 NIA 부원장은 “이번 정보통신보조기기 체험전시관 개관을 통해 장애인이 ICT 기술발전의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지원과 정보접근성에 대한 대국민 인식확산이 필요하다”면서 “정보접근성 제고 등을 통한 장애인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에너지,물류,공기업,문화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파천황 (破天荒)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