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스마트폰, 도어핸들에 대자 문 '스스르'
[현장에서] 스마트폰, 도어핸들에 대자 문 '스스르'
  • 일산=장대한 기자
  • 승인 2019.03.2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세대' 신형 쏘나타, 고양 킨텍스서 출시 행사

쿠페 스타일...차량에 탑재된 음성인식 비서가 안내 척척
주차공간 좁아 탑승 불가능해도 스마트키로 자량 전후진 가능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일산/장대한 기자)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 전무가 21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현대차 신형 쏘나타 출시행사에서 상품성 소개를 하고 있는 모습.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 전무가 21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현대차 신형 쏘나타 출시행사에서 상품성 소개를 하고 있는 모습.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이름 빼고는 다 바꿨다고 말 할 정도로 각종 첨단 기술과 새로워진 이미지로 빼곡히 채워진 이번 8세대 신형 쏘나타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로 변신, 기존 국민차·아빠차 타이틀을 떼고 단숨에 '혁신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현대차는 21일 일산 킨텍스에서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 이상엽 현대차 디자인센터장 전무 등 주요 관계자들과 기자단이 참석한 가운데 신형 쏘나타의 공식 출시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특히 이날 행사는 신형 쏘나타의 혁신적 이미지를 강조하려는 모습들이 눈길을 끌며 소소한 재미를 전했다. 우선 차량에 탑재된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기능을 활용한 성우 목소리로 그 시작을 알린 것. 신형 쏘나타가 스스로 처음 선보여지게 돼 떨린다는 식으로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끌어나갔고, 이후 경쾌한 리듬에 맞춰 등장한 2대의 차량은 장내를 돌며 기자단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행사장은 신형 쏘나타의 등장으로 카메라 플래시 세례와 함께 분위기가 한 껏 고조됐다. 이어 쏘나타 신차 디자인을 진두지휘한 이상엽 전무가 무대에 올라 인사를 전했다. 항상 모든 행사에 슈트 차림을 고집해왔던 그는 이날 만큼은 베이지색 후드티에 청바지, 카모플라쥬 컨버스화를 신고 나타나, 쏘나타의 세련되고 혁신적인 디자인을 한층 부각시켰다.

그는 "25년 전 미대생이었던 본인에게도 쏘나타는 드림카의 상징이었다"며 "이번 신형 쏘나타는 단순한 신차가 아닌 우리 삶에 함께 해왔던 쏘나타를 만드는 것이었기에 디자이너들 모두 그 시작부터가 어려웠고, 끝까지 고민했던 차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34살의 쏘나타가 지닌 역사와 책임, 역할, 고정관념을 내려놓기로 하면서 새로운 뼈대를 그려낼 수 있었고, 진부한 4도어 세단에서 탈피해 쿠페 스타일의 스포티한 중형 세단 이미지를 새롭게 구현했다"고 부연했다.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21일 열린 현대차 신형 쏘나타 출시행사에서 스트라이프 셔츠에 청바지 차림으로 나타나 이목을 끌었다.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이광국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부사장은 21일 열린 현대차 신형 쏘나타 출시행사에서 스트라이프 셔츠에 청바지 차림으로 나타나 이목을 끌었다. ⓒ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마케팅 전략을 발표한 이광국 부사장 역시 스트라이프 셔츠에 청바지 차림으로 나타나, 임원들의 캐쥬얼한 옷차림이 쏘나타의 혁신적이고 세련된 이미지에 힘을 실어주려는 노력임을 짐작할 수 있었다.

이 부사장은 "지금껏 154만 대가 팔린 쏘나타타는 우리 시대를 상징하는 차"라며 "이번 신형 모델은 사전계약 8일만에 1만2323대의 계약고를 이뤘고, 택시 판매 없이 올해 연간 7만 대를 목표로 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행사에서는 단순한 상품성 설명 대신 라이브 시연도 이뤄져 탄성을 자아냈다. 무대에 오른 최진우 총괄PM담당 전무가 기존 스마트키 대신 쓸 수 있는 스마트폰 연동 디지털키의 실사용 상황을 이원석 연구원과의 이원 연결을 통해 소개한 것. 

이 연구원은 열쇠를 가지고 나오지 않은 상황을 가정해 스마트폰 앱을 통해 디지털키를 공유받았고, 이를 도어핸들에 갖다대자 문이 열리는 모습을 있는 그대로 보여줬다.

나아가 차량 양쪽이 비좁아 문을 열고 탑승이 불가능할 경우에서는 기존 스마트키를 통해 원격 시동을 걸고 전후진을 할 수 있는 기능도 선보였다. 해당 시연을 맡은 이기우 연구원은 스마트키에 위치한 홀드버튼을 꾹 눌러 차량 시동을 걸고, 그 위에 나있는 전후진 버튼으로 차량을 앞으로 전진시키는 과정을 보여줘 호응을 얻었다.

신형 쏘나타 출시행사에서는 직접 차량에 올라 신기술을 체험해 볼 수 있는 '테크 익스피리언스'시간도 마련됐다. 사진은 기자가 빌트인 캠을 작동해 보는 모습이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신형 쏘나타 출시행사에서는 직접 차량에 올라 신기술을 체험해 볼 수 있는 '테크 익스피리언스' 시간도 마련됐다. 사진은 기자가 빌트인 캠을 작동해 보는 모습이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상품 프레젠테이션이 모두 끝난 후에는, 킨텍스 B8홀을 가득 채운 신형 쏘나타의 상품성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시간도 마련됐다. 무대 중앙에 놓인 대형 스크린의 안내에 따라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의 주요 기술인 센터포인트 기능 활성화, 주행·정차간 영상 녹화 기능인 빌트인 캠 등을 살펴보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러한 신기술 체험은 전규 조요 지역 내 차량 전시존과 오는 26일부터 5월 5일까지 현대모터스튜디오 서울 내 쏘나타 체험관을 통해서도 직접 확인이 가능하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쏘나타는 각종 첨단 기술과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무장해 도로 위의 풍경을 바꿀 미래지향적 세단"이라며 "전방위적으로 강화된 상품 경쟁력을 통해 중형 세단 시장의 뜨거운 바람을 몰고 올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