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 취임, '고객은 수단이 아닌 목적'
[현장에서] 진옥동 신한은행장 취임, '고객은 수단이 아닌 목적'
  • 박진영 기자
  • 승인 2019.03.2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자산 증식시키는 과정에서 이익을 실현시키는 '진정한 리딩뱅크'로 나아갈 것"
"진정한 디지털 전환 위해 채용방식에 큰 변화 필요…IT 전공자 뽑아서 현업에 배치"
"가능성 있는 신흥국에 집중 투자…베트남 로컬 은행들과 견줄 정도로 규모 키울 것"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일본통으로 유명한 진옥동 신임 신한은행장은 "일본에서의 경험이 전부이기 때문에 해외통이라는 수식어가 과분하다"며 "작은 것부터 한걸음 한걸음 시작하겠다"고 겸손한 모습을 내비쳤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26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취임식 직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신한은행은 고객을 이익창출의 수단으로 보지 않고, 고객의 자산을 증식시키는 과정에서 이익을 실현시키는 진정한 리딩뱅크로 나아가겠다"며 '고객 우선주의'를 내세웠다.

그는 "'진정한 상인은 상대의 이익도 생각하면서 자기의 이익을 추구한다'는 말을 종종 되새긴다"면서 "은행은 고객의 이익실현을 목표로 나아가야하며, 과정에서 은행의 이익을 도모해야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처럼 '진정한 리딩뱅크'의 방향성을 제시한 진 행장은 디지털 전략에 대해선 '디지털 유목민'을 언급, 기존과는 완전히 다른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는 "진정한 디지털 전환을 위해 채용방식 측면에서 큰 변화가 필요하다"면서 "기존에는 상경계 출신을 뽑아 내부적으로 IT인력을 양성했지만, 이제는 IT를 전공한 사람을 뽑아 현업에 배치시키는 등 올해부터 변화를 꾀할 것이다"고 밝혔다.

일본 은행 경험이 풍부한 진 은행장은 은행의 글로벌화와 관련, '투트랙 전략'과 '선택과 집중'을 강조했다.

그는 "미국, 일본과 같은 기축통화지역과 베트남, 캄보디아 등의 신흥국가를 나눠 투트랙 전략을 세워야 한다"며 "기축통화지역에서는 그 지역의 통화를 조달할 수 있도록 해야하며, 국내 본사가 불안정할 때 기축통화 기반의 해외지점이 본사에 도움이 될 수 있을 정도로 규모를 키우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신흥국가 진출과 관련해서는 "가능성이 있는 곳에 집중 투자해 그 지역에서 초격차를 이루는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며 "특히 베트남이 최근 의미있는 성장을 보이고 있으며, 베트남 내에서 로컬 은행들과 어깨를 나란히할 정도의 규모로 나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진 은행장은 위성호 전임 행장과 마찬가지로 '조직안정'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임 행장이 특히 '리테일'과 '기업여신'을 강조했고, 디지털 전략과 관련해선 ;멀리까지 내다보고 세우길' 당부했다"고도 전했다.
  
최근 토스와 협약 추진을 중단한 것과 관련, "토스 전략은 상당부분 지주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며 "추진 사항 중 이견이 있어 중도이탈을 했고,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직 파악을 못해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진옥동 신임 신한은행장은 1980년 중소기업은행에 입행, 2008년 신한은행 오사카지점장, 2009년 SBJ오사카지점장, 2015년 SBJ사장을 역임하며, 일본에서 은행 업무를 경험했다. 2017년 신한금융지주 부사장(HR·시너지·홍보)을 지낸 후, 2018년 12월 신한은행장으로 내정되었으며, 2018년 3월 26일 공식적으로 신한은행장 임기를 시작했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