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는 者가 더해'…탈세액 절반 이상이 대기업·자산가
'있는 者가 더해'…탈세액 절반 이상이 대기업·자산가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9.03.2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희 의원 자료, 2013~2017년 추징세액 13조...비중 51% 달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국세청 최근 5개년 분야별 세무조사 현황 ⓒ 유승희 의원실
국세청 최근 5개년 분야별 세무조사 현황 ⓒ 유승희 의원실

매출 500억 원 이상 대기업, 자산가에 대한 탈세 추징액이 전체 추징액의 절반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이 공개한 '최근 5개년 분야별 세무조사현황' 자료에 따르면 대기업·자산가 추징세액은 2013~2017년 대기업·자산가 추징세액은 13.3조 원으로, 총 추징세액(26.1조 원)의 51%를 차지했다.

특히 연도별 대기업·자산가 추징세액은 2013년 2.4조(51.4%), 2014년 2.6조(51.5%), 2015년 2.6조(50.1%), 2016년 2.8조(50.8%), 2017년 2.8조(50.7%) 등으로, 매년 전체 추징세액의 절반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유 의원은 "매출 500억 원 이상 기업과 부동산 재벌이 집중적으로 탈세를 하고 있다는 증거"라며 "이들에 대한 세무조사를 전면 확대해서 탈세행위를 뿌리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