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서울병원, 디지털 펫시티 ‘디스커버리 엠아이’ 운영
이대서울병원, 디지털 펫시티 ‘디스커버리 엠아이’ 운영
  • 설동훈 기자
  • 승인 2019.03.29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량 방사성동위원소, 검사 시간 단축 환자 부담 줄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설동훈 기자)

이대서울병원은 최신 디지털 펫시티 '디스커버리 엠아이' 운영을 시작했다.ⓒ이화의료원
이대서울병원은 최신 디지털 펫시티 '디스커버리 엠아이' 운영을 시작했다.ⓒ이화의료원

 

이대서울병원(병원장 편욱범)은 국내 최초로 미국 지이(GE)사의 최신 디지털 펫시티(PET-CT)인 ‘디스커버리 엠아이(Discovery MI)’ 운영에 들어갔다고 29일 밝혔다.

펫시티는 신체대사 이상 유무를 검사하는 양전자방출단층촬영인 펫(PET)과 구조적 이상을 진단하기 위한 컴퓨터단층촬영검사인 시티(CT)를 결합한 것으로 활성화된 2 mm의 암조직까지 찾아낼 수 있어 암의 조기 진단, 전이 및 치료 경과를 확인하는 데 탁월한 성능을 가진 핵의학 영상 장비다.

이대서울병원이 도입한 ‘디스커버리 엠아이’는 미국 지이(GE)사의 최신 기술이 집약된 디지털 방식의 영상 장비로써 적은 양의 방사성의약품을 주입, 고해상도 펫 이미지를 구현시킨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특히 이전 버전에 비해 하드웨어적으로 진일보한 ‘디스커버리 엠아이’는 실리콘 소재 기반 영상 검출기를 사용하여 검출 효율을 높였으며, 이로 인해 선명한 화질의 영상을 획득할 수 있다.

또한, 지이사가 최근 개발한 최신 영상 복원 프로그램을 추가로 탑재, 작은 병소의 판별력을 향상시켰으며, 영상검출기 중심 부위에서 멀어질수록 영상 품질이 떨어지는 중첩률도 향상시켜 검사 시간을 현저히 단축시켰다.

편욱범 병원장은 “최신 펫시티 도입으로 방사선 노출과 검사 시간은 줄면서도 정확한 진단을 할 수 있어 환자들의 핵의학 검사에 대한 두려움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스마트 수술실, 임상통합상황실에 이어 최신 펫시티 검사기기인 디스커버리 엠아이를 최초로 가동한 이대서울병원은 환자 중심의 첨단 스마트 병원으로서 국내 최고 수준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