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김의겸 靑 대변인 건물매입 논란에 결국 사퇴
[정치오늘] 김의겸 靑 대변인 건물매입 논란에 결국 사퇴
  • 조서영 기자
  • 승인 2019.03.2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전과 7범 여영국” vs 정의당 “음주 교통사고 강기윤”
남경필 정계 은퇴 선언,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자 스타트업 시작”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흑석동 건물매입이 논란이 될 줄 몰랐다며 결국 29일 사의를 밝혔다.ⓒ뉴시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흑석동 건물매입이 논란이 될 줄 몰랐다며 결국 29일 사의를 밝혔다.ⓒ뉴시스

김의겸 靑 대변인 건물매입 논란에 결국 사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흑석동 건물매입 논란에 “(논란이 될 줄) 네, 몰랐습니다”라며 결국 29일 사의를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단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제가 알았을 때는 이미 되돌릴 수 없는 지경이었다”며 “내 집 마련에 대해 남편의 무능과 게으름, 그리고 집 살 절호의 기회에 매번 반복되는 ‘결정 장애’에 아내가 질려있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평소 브리핑 때 여러분들과 농담도 주고받으면서 가볍고 부드러운 분위기에서 얘기하고 싶었는데 그러질 못했다”라며 “까칠한 대변인 드림”으로 마무리했다. 

한국당 “전과 7범 여영국” vs 정의당 “음주 교통사고 강기윤”

28일 자유한국당은 정의당 여영국 후보에 대해 “전과가 무려 7개인 후보가 무슨 염치를 주민들을 대표 하겠는가”라며 비난했다. 그러자 정의당 경남도당은 “강기윤 후보의 음주 교통사고 경력이나 사과하라”며 반박했다.

한국당 대변인 전희경은 논평을 통해 여 후보의 7개의 전과를 지적하며 “시민운동 과정에서 불가피한 것이었다고 항변하기에는 많아도 너무 많은 범죄경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부러 죄짓고 살려고 하지 않는 이상 이렇게까지 화려한 전과기록을 남길 수 있겠는가”라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정의당 경남도당은 ‘국민의 삶을 살리기 위해 지은 죄, 타인의 삶을 해하려 한 죄 어느 죄를 탓해야 하는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이 땅의 노동자들과 서민들을 위해 일선에서 싸운 흔적”이라 항변했다. 

남경필 정계 은퇴 선언, “좋은 일자리를 만들고자 스타트업 시작”

29일 오후 남경필 전 경기지사가 “젊은 시절을 온전히 바쳤던 정치를 떠난다”며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스타트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남 전 지사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밤낮으로 노력하고 땀 흘려 일해 좋은 일자리도 많이 만들고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하고자 스타트업을 시작한다”며 은퇴 이유를 덧붙였다.

남 전 지사는 1998년 한나라당 국회의원으로 정치계에 입문해, 2014년 경기도지사로 당선됐다. 그러나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한국당 경기도지사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