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김의겸의 생각
[한컷오늘] 김의겸의 생각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4.0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에 대한 8년 만의 심경변화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흑석동 재개발 건물 구입 논란으로 야권의 집중 포화를 받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결국 사퇴를 선택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아내가 저와 상의하지 않고 내린 결정이었다. 제가 알았을 때는 이미 되돌릴 수 없는 지경이었다”며 사퇴의 변을 밝혔다.

그러나 김 대변인에 대한 여론의 싸늘한 시선은 쉬이 바뀔 것 같지 않다. 지난 2011년, 기자 생활을 하던 김 대변인이 <한겨레> 칼럼을 통해 “난 전셋값 대느라 헉헉거리는데 누구는 아파트 값이 몇 배로 뛰며 돈방석에 앉는다”며 부동산 투기를 거세게 비판했던 적이 있기 때문. 생각이 바뀐 것인지 상황이 바뀐 것인지 모르겠지만, 국민들 머릿속에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단어가 떠오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 아닐까.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