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상이의 댓글 톡] “불편해도 비닐사용 자제를” VS “바나나도 속비닐 사용 안되나”
[변상이의 댓글 톡] “불편해도 비닐사용 자제를” VS “바나나도 속비닐 사용 안되나”
  • 변상이 기자
  • 승인 2019.04.0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트 등 비닐봉투 사용금지 첫날..."기업들, 과자 과대포장부터 줄여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변상이 기자)

1일부터 슈퍼마켓·대형마트·백화점 등에서 생선이나 고기, 두부 등 액체가 새어나올 수 있는 제품 이외에는 비닐봉투 사용이 전면 금지됐습니다. ⓒ 뉴시스
1일부터 슈퍼마켓·대형마트·백화점 등에서 생선이나 고기, 두부 등 액체가 새어나올 수 있는 제품 이외에는 비닐봉투 사용이 전면 금지됐다. ⓒ 뉴시스

“자원재활용법에 따라 비닐봉투를 제공할 수 없습니다. 흙묻은 상품이나 물기 있는 상품에만 속비닐 사용이 가능합니다.”

1일부터 슈퍼마켓·대형마트·백화점 등에서 생선이나 고기, 두부 등 액체가 새어나올 수 있는 제품 이외에는 비닐봉투 사용이 전면 금지됐습니다. 향후 환경부는 매장 크기 165㎡ 이상의 슈퍼마켓을 포함해 대형마트, 백화점, 복합상점가(쇼핑몰) 등을 점검해 일회용 비닐봉투 제공 위반 횟수에 따라 최고 30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입니다.

<시사오늘>은 비닐봉지 규제 첫날인 오늘 관련 보도기사에 올라온 누리꾼들의 댓글을 살펴봤는데요.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친환경 정책에 환영의 뜻을 표했습니다만 평소 비닐봉투 사용이 익숙했던 일부 소비자들은 관련 정책에 불편함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안그래도 저도 요즘 환경에 관심이 많아지면서 플라스틱이나 비닐은 좀 줄였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드디어 법으로 시행한다고 하니 이제 하나씩 이렇게 고쳐나가지는 것 같네요.”

“카페를 운영하고 있는데 카페 일회용컵 규제 이후 텀블러를 가지고 다니는 손님들을 보면 나도 모르게 뿌듯했어요. 환경정책이 조금씩 변화되고 있는 것 같네요. 우리나라도 친환경정책 선진국으로 갑시다!!”

“집앞 쓰레기장 가보면 비닐대란 정말 심해요. 볼 때마다 가슴이 콱콱 막히는데 이렇게라도 규제해야 조금이나마 비닐 쓰레기가 줄지 않을까 싶습니다. 저도 얼마 전에 프리마켓 가서 가벼운 천 장바구니 장만했는데 앞으론 요긴하게 쓰려 합니다.”


환경부가 속 비닐 사용 등을 허용한 몇 가지 예외 사례로 인해 혼선을 겪는 소비자들도 있었습니다. 신선식품 등 코너에 배치된 속 비닐봉투를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의 기준이 불분명하다는 이유에서입니다.

“그동안 생선이나 채소는 항상 속 비닐에 담아 쇼핑했는데 이제는 못하는 건가? 어디다 담아야 하지 집에서 가져갈 수도 없고. 기사 보니까 바나나는 안된다는 것 같은데 과일은 허용해야 하지 않나. 기준을 모르겠네요.”

“계도기간 중에 속비닐 사용 제지를 당한 적 있었다. 환경 보호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습은 좋지만 신선식품의 경우 아예 비닐을 사용하지 않고 살 수 있는 것들은 별로 없다. 포장이 안된 것들에 한해선 속 비닐을 모두 허용해야 장 보는 사람들도 편할텐데.” 

이렇듯 비닐봉투 규제를 두고 ‘환영’과 ‘불편’의 뜻을 내비치는 소비자들이 있는가 하면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상품 과대포장을 줄여야 한다는 소비자들의 지적도 이어졌습니다. 특히 소비자들은 정부의 환경정책에 발맞춰 동참하고 있지만, 일부 기업들의 과대포장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실제로 편의점, 대형마트, 슈퍼마켓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제품들의 이중·과대포장은 심각한 상황입니다. 녹색소비자연대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과대포장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소비자 81%는 과대포장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환경오염, 자원낭비)이 크다고 답했는데요. 이 중 과대포장이 가장 심각한 제품군은 과자(82.0%)였고, 장난감(68.5%)과 화장품(64.4%)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그래 환경 보호를 위해 저런 정책도 나쁘지 않다. 근데 왜 기업 과대포장 제지 안하나? 과자를 사는지 포장지를 사는지? 그런거 하나 제지안하고 세금 안 메기고 서민만 쥐어짜네.”

“기업들부터 불필요한 과대한 포장을 제재해야 한다. 환경에 도움이 되기 위해 텀블러를 사용하는 사람들도 크게 늘었지만 국민들만 노력할 뿐 기업들의 자발적 노력은 미미한 듯 하다.”

“과자 하나만 사 먹어도 과자 하나씩 낱개로 포장된 봉지에 그 위에 박스까지 이중, 삼중으로 포장돼 있어 쓰레기가 너무 많이 나온다. 소비자들이 불편을 감수하면서까지 장바구니, 텀블러 사용을 하는 만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기업들의 자정이 필요한 시점이다.”

“마트에 비치돼 있는 각종 상품들도 다 비닐에 담겨 있는데 1회용 봉투만 없앤다고 해결됩니까. 대기업에서 생산되는 과포장되는 물품부터 없애야 한다. 규제의 시작은 왜 항상 소비자들의 불편부터 시작되야 하나.”


대기업의 과대포장을 지적하는 글을 보고 있자니 아예 틀린 말 같지는 않습니다. 지금까지 자유롭게 비닐봉지를 사용해오던 소비자들이 규제 첫날 시행착오를 겪는 건 당연한 일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앞서 일부 소비자들이 언급했듯 무조건적인 비닐 규제보다는 기업들의 자발적인 과대포장 지양 분위기가 확산된다면 친환경 선진국에 한 발 더 앞서갈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담당업무 : 백화점, 마트, 홈쇼핑, 주류, 리조트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한번 더 역지사지(易地思之).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