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바른미래당의 미래
[한컷오늘] 바른미래당의 미래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4.07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합론 vs 전대론 vs 분당론 "세 목소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바른미래당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당내 국민의당계와 바른정당계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지난 5일 최고위원 연석회의에선 세 가지 의견이 나왔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런 때일수록 당이 단합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봉합론을 내세웠다. 이준석 최고위원은 "지도부는 즉시, 조기 전당대회를 준비하고, 재신임 투표를 해야 한다"며 조기전대론을 폈다. 아예 분당론도 나왔다. 이찬열 의원은 "이제 깨끗하게 갈라서서 제 갈 길을 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