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입주민 3명 중 1명 “우리 집 화재 대피시설 몰라요”
아파트 입주민 3명 중 1명 “우리 집 화재 대피시설 몰라요”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9.04.16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협 의원 여론조사... "세대 내 화재안전정보 표지 부착해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아파트에 어떤 화재대피시설이 설치됐는지 물은 결과 '잘 모름'이 36.5%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경량 칸막이 32.8%, 집 안 대피공간 13.2%, 옥외탈출시설 12.8% 등 순으로 집계됐다 ⓒ 김경협 의원실
아파트에 어떤 화재대피시설이 설치됐는지 물은 결과 '잘 모름'이 36.5%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경량 칸막이 32.8%, 집 안 대피공간 13.2%, 옥외탈출시설 12.8% 등 순으로 집계됐다 ⓒ 김경협 의원실

국내 아파트 거주자 3명 중 1명이 자신의 집에 어떤 화재 대피시설이 설치됐는지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가운데 36.5%가 아파트에 어떤 화재 대피시설이 있는지 알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입주 시 대피시설에 대해 안내를 받은 아파트 거주민도 21.0%에 그쳤다.

또한 '아파트 내 설치된 화재 대피시설이 화재 발생시 입주민을 안전하게 대피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는 42.1%가 '대피시킬 수 없다'고 응답했으며, '대피시킬 수 있다'는 응답은 24.1%에 불과했다. '잘 모른다'는 답변도 33.7%를 차지했다. 아파트 거주자 10명 중 7명이 대피시설을 신뢰하지 않고 있다는 의미다.

응답자들은 자신이 비용 일부를 지급하더라도 대피시설을 개선할 의향이 높은(84.0%) 것으로 조사됐으며, 시설 개선이 필요한 이유로는 '긴급 시 사용이 어려움'(32.8%), '시설의 노후화'(29.5%) 순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97.0%가 관리사무소에서 정기적으로 대피시설 위치와 사용방법을 안내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은 "대피공간과 피난시설의 평상 시 인지도와 비상 시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위치도면, 사용방법 등을 담은 화재안전정보 표지를 현관문 안쪽과 해당 시설에 부착하는 제도 개선이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국가화재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5월부터 현재까지 아파트에서 발생한 화재는 총 3023건으로, 이로 인한 인명피해는 사망 32명을 비롯해 286명, 재산피해는 112억 원으로 추산된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김경협 의원실이 우리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533명의 만 19세 이상 아파트 거주자를 대상으로 지난 8일 무선전화 RDD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2%p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