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유아 세제…계속되는 가습기 살균제 악몽
이번엔 유아 세제…계속되는 가습기 살균제 악몽
  • 안지예 기자
  • 승인 2019.04.18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 위생용품 에티튜드 제품서 위해성분 검출
물티슈·생리대 등 일상 속 생활용품 불안감 여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주방 세제, 물티슈, 생리대 등 각종 생활용품에서 위해 성분이 검출되면서 '제 2의 가습기 살균제' 사건이 반복되고 있다.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캐나다 친환경 브랜드 에티튜드 등 인기 수입 위생용품 세척제에서 안전기준을 초과한 위해 성분이 검출되면서 소비자들이 또다시 불안에 빠졌다. 잊을만하면 터져 나오는 생활용품 위해 성분 논란에 제 2의 가습기 살균제 사태가 여전히 반복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쁘띠엘린이 수입·판매하는 캐나다 주방세제 브랜드 에티튜드 제품 일부에서 가습기 살균제 원료 물질이 검출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해당 제품들에 대해 회수 조치를 내렸다.

식약처는 수입 위생용품 세척제를 통관·유통단계에서 검사한 결과, 일부 제품에서 사용이 금지된 살균보존제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메칠이소치아졸리논(CMIT·MIT)’이 검출됐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해당 성분이 검출된 제품은 쁘띠엘린이 수입한 ‘에티튜드 무향 13189’와 ‘에티튜드 무향 13179’, 대성씨앤에스가 수입하는 ‘엔지폼 PRO’, 에이비인터내셔날이 수입한 ‘스칸팬 세척제’ 등 4종이다. 에티튜드 무향 13189는 통관금지 및 수거·폐기되고 나머지 제품은 통관 금지됐다. 엔지폼 PRO는 현재 국내에서 유통되는 제품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통사 쁘띠엘린은 홈페이지 안내 팝업창을 통해 “전사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최대한 신속하게 해당 제품을 회수하고 전량 폐기하겠다”며 “더욱 엄격한 기준을 세우고 세밀한 품질관리 체계를 구축해 안심할 수 있는 제품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맘카페 등을 중심으로 여론은 들끓고 있다. 쁘띠엘린이 수입해 판매하는 에티튜드는 주로 영유아를 둔 부모들이 젖병을 세척할 때 구입해 사용하는 제품으로 유명하기 때문이다.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환불도 번거로운 일이지만 그보다 신생아 등 생후 몇개월 안된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제품인데 화가 난다”, “아이가 태어날 때부터 해당 제품을 사용해왔는데 어느 시기 제품이 문제가 된 건지 정확히 밝혀야 한다” 등의 비판 목소리가 높다.

생활용품 위해 성분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각종 생활용품에서 유해 화학물질 논란이 끊이지 않으면서 생활 속 화학물질에 대한 공포를 의미하는 ‘케미컬포비아(Chemical Phobia)’라는 용어까지 생겼을 정도다. 특히 이번 에티튜드 브랜드처럼 영유아를 대상으로 사용하는 제품이 도마 위에 오를 경우 여론은 더욱 악화됐다.

지난 2017년에는 ‘하기스 퓨어 아기 물티슈’ 등 제품에서 메탄올 수치가 허용기준을 초과하면서 판매 중지됐다. 앞서 지난 2016년에는 아기물티슈 업체 몽드드에서 생산한 물티슈 일부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일반 세균이 검출됐다. 같은해 9월에는 ‘맑은느낌’ 물티슈에서 CMIT와 MIT가 검출되기도 했다.

지난 2017년 하반기에는 유해 생리대 논란이 사회적인 문제로 부각됐다. 일부 피해자들이 생리대 사용 부작용을 호소하면서 사태가 수면 위로 떠올랐고 특정 제품뿐만 아니라 업계 전반을 향한 소비자들의 불신이 커졌다. 결국 식약처가 시중 유통 제품에 관한 조사를 통해 “클로로벤젠, 아세톤, 휘발성유기화합물 등 검출량이 인체에 유해한 수준이 아니다”라고 발표했지만 비난은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았다.

수천명의 피해자를 낳은 일명 ‘가습기살균제 사태’는 여전히 현재 진행 중이다. 지난 2011년 산모 4명이 사망한 원인으로 옥시레킷벤키저(옥시) 가습기 살균제가 꼽힌 이후 책임 공방은 8년이 지난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현재 옥시뿐 아니라 ‘가습기 메이트’ 판매사인 애경산업과 제조사 SK케미칼(현 SK디스커버리)을 상대로 한 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진행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위해 물질 논란이 반복되면서 화학성분이 들어간 생활용품에 대한 불신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며 “사건이 있을 때마다 업계 전반 신뢰도도 함께 추락하는 만큼 정부의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