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나경원 “김경수 보석 허가, 납득하기 어려워”
[정치오늘] 나경원 “김경수 보석 허가, 납득하기 어려워”
  • 조서영 기자
  • 승인 2019.04.18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김상현 추모식 1주기…문희상‧이해찬 참석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18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김경수 지사 보석 허가에 대해 “결국 국민의 사법부 공정성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 그러한 걱정은 커지고 있다”며 “법률적으로 굉장히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뉴시스
18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김경수 지사 보석 허가에 대해 “결국 국민의 사법부 공정성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 그러한 걱정은 커지고 있다”며 “법률적으로 굉장히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뉴시스

나경원 “김경수 보석 허가, 납득하기 어려워”

18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 김경수 지사 보석 허가에 대해 “결국 국민의 사법부 공정성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 그러한 걱정은 커지고 있다”며 “법률적으로 굉장히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회 본관 228호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구하기 올인과 사법부 압박에 제대로 통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드루킹 특검은 반쪽짜리 특검이다”며 차베스 정권의 베네수엘라 사법부에 빗대 비판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정지 신청에 관해 “이 형집행정지는 요건 충족 여부를 공정하게 면밀하게 따져봐야 될 것”이라며 합리적으로 심의해줄 것을 요청했다.

후농 김상현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1주기 추모식이 18일 열렸다.ⓒ시사오늘 김병묵 기자
후농 김상현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1주기 추모식이 18일 열렸다.ⓒ시사오늘 김병묵 기자

故 김상현 추모식 1주기…문희상‧이해찬 참석해

후농 김상현 전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1주기 추모식이 18일 열렸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추모식은 민주화추진협의회(민추협)이 주관하고, 후농 김상현 선생 추모기념회가 주최했다. 민추협 공동회장인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이 사회를 맡았고,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추도사를 했다. 유족을 대표해 고인의 삼남인 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인사했다.

추모식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신경림 시인은 김상현 선배에게 경계가 없다는 뜻의 ‘무경’이라는 호를 지어주셨다”며 “대화와 타협을 중시했던 김상현 선배의 정신을 기리고 통합과 포용, 화해와 조정의 정신을 받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후농께서는 자신을 고문했던 사람을 용서하셨고, 포용의 정신으로 정치를 하셨다”며 “선생님을 가까이에서 뵈면서 불굴의 의지와 기개를 배울 수 있었다”고 밝혔다.

후농 김상현은 제6‧7‧8‧14‧15‧16대 국회에서 6선 의원을 지냈으며, 민추협 초대 공동의장(권한대행)으로 김대중(DJ)의 정치적 동지였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