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사할린 등 적자노선 3곳 정리"
아시아나항공 "사할린 등 적자노선 3곳 정리"
  • 장대한 기자
  • 승인 2019.04.23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권단서 1조6000억 수혈 받아...금호, 연말까지 지분 매각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23일 채권단의 자금 지원 결정에 힘입어 회사 매각을 포함한 경영 정상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날 채권단이 마련한 영구채 매입 5000억 원, 신용한도 8000억 원, 보증한도 3000억 원 등 총 1조6000억 원 규모의 자금 지원 방안과 관련해 이사회 승인절차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아시아나항공은 현재 추진하고 있는 노선 구조개선 일환으로, 올해 내 인천발 3개 비수익노선에 대한 운휴를 시행하기로 했다. 오는 9월 인천~하바로프스크, 사할린을 시작으로 10월 말 인천~시카고 노선이 운휴에 들어간다.

2020년 이후의 노선 구조개선 계획은 매각주간사와 채권단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신중히 추진해 나갈 예정임을 전했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이번 채권단의 신속한 자금지원 결정으로 시장의 신뢰를 조기에 회복하고 자금조달의 불확실성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며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매각절차를 완료할 수 있도록 금호산업과 협조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아시아나항공 최대주주이자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 역시 채권단과 아시아나항공 매각에 대한 특별 약정을 체결했다.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갖고 있는 금호산업은 조만간 매각 주간사 선정을 시작으로 신속히 매각을 추진, 올 12월 말까지 매매계약체결을 완료할 계획이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