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KT, CDP 명예의 전당 2년 연속 입성…친환경경영 선도
[IT오늘] KT, CDP 명예의 전당 2년 연속 입성…친환경경영 선도
  • 손정은 기자
  • 승인 2019.04.24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삼성SDS,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차기 버전 'Nexledger Universal' 출시

삼성SDS는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Nexledger)의 차기 버전인 '넥스레저 유니버설'(Nexledger Universal)을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넥스레저 유니버설은 삼성SDS NCA(Nexledger Consensus Algorithm)와 범용 블록체인 기술인 하이퍼레저 패브릭(Hyperledger Fabric), 이더리움(Ethereum)에 공통으로 적용이 가능한 표준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고객은 사용자 인증, 지급결제, 원본증명 등의 응용 서비스를 3가지 중 한 기술로만 개발하면 다른 기술에는 쉽게 적용 가능하다.

또한 넥스레저 유니버설은 이전 버전에 비해 거래 처리속도가 향상됐고 화이트박스 암호기술 적용으로 보안성이 높아졌다.

특히 넥스레저 유니버설은 Microsoft Azure 마켓플레이스에서 PaaS(Platform as a Service)형태로 제공되므로, 고객은 서버와 애플리케이션의 별도 설치없이 클라우드 환경에서 바로 이용 가능하다.

LGU+-에스원, 통신·보안 전방위 협력

LG유플러스는 24일 보안 시장 1위 사업자 에스원과 손잡고 통신과 보안 사업의 전방위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통신과 보안 서비스의 유기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해가기로 합의했으며, 특히 통신-보안 융복합 사업 과제 발굴 및 확대 방안 마련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B2B 영역에서의 통신 상품과 보안 서비스간의 결합을 추진하고 나아가 B2C 부문에서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 기회를 찾는다. 또 에스원은 LG유플러스 사업장에 한층 강화된 보안 서비스를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에스원에 안정적인 통신 인프라와 양질의 통신 품질을 제공하는데 주력한다.

KT, CDP 명예의 전당 2년 연속 입성 친환경경영 선도

KT는 기업의 환경경영 수준을 평가하는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에서 2년 연속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고 24일 밝혔다.

명예의 전당은 5년 연속 최상위 5개 기업으로 선정된 기업만 입성할 수 있는데, KT는 국내 통신사 최초 2년 연속 명예의 전당에 입성했다.

CDP는 전세계 금융투자기관에 기업의 주요 환경 정보를 평가하여 제공하는 글로벌 비영리기관이자 평가 지수 명칭으로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수준을 평가하는 가장 공신력 있는 지수 중 하나다. 이번 평가는 CDP 한국위원회가 국내 시가총액 상위 2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하고 우수기업을 선정했다.

KT는 CDP 평가에서 기후변화 대응 전략, 온실가스 감축 노력, 온실가스 관리, 신사업 추진 등 전 영역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2년 연속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는 성과를 얻었다.

이번 결과는 KT 그룹 차원에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친 점이 주효하게 작용했다. KT 그룹은 고효율 네트워크 장비 도입은 물론, 전국 사옥에 실시간 온실가스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지속적으로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대체하고 있다.

바로고, 서울시와 '전기이륜차 전환' MOU체결

배달 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물류 스타트업 바로고는 24일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전기이륜차 전환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이태권 바로고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 프랜차이즈 및 배달대행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바로고는 이번 협약식을 통해 배달용 엔진이륜차를 친환경 전기이륜차로 전환해 나가는데 협력하고, 서울시는 이를 위한 예산을 별도 확보해 적기에 지원하기로 했다.

담당업무 : IT, 통신, O2O, 생활가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