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베트남 빈그룹 지분 매입…1조1800억 원 투자
SK, 베트남 빈그룹 지분 매입…1조1800억 원 투자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9.05.16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의 딥 체인지…'동남아 시장 확대 가속화'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오른쪽 두번째)와 응웬 비엣 꽝 빈그룹 부회장 겸 CEO(다섯번째)가 베트남 하노이 빈그룹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SK그룹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오른쪽 두번째)와 응웬 비엣 꽝 빈그룹 부회장 겸 CEO(다섯번째)가 베트남 하노이 빈그룹 본사에서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SK그룹

SK그룹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빈그룹(Vingroup) 지주회사 지분 약 6.1%를 10억 달러(1조1800억 원)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빈그룹은 베트남 주식시장 시가총액 1위 민영기업으로 부동산 개발, 유통, 호텔·리조트, 스마트폰,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최근 10년 간 총자산 규모가 14배 증가했다.

SK그룹은 베트남에서 확고한 리더십을 보유한 빈그룹을 전략적 파트너로 삼아 향후 베트남 시장에서 신규사업 투자와 국영기업 민영화, 전략적 인수참여 등을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이는 최태원 회장이 최근 앞세우고 있는 '딥 체인지'의 일환이라는 게 SK그룹의 설명이다. 과거에는 국내 사업의 수평적 확장이나 투자 대상 기업의 경영권 확보가 중심이었다면, 이제는 현지 기업과의 파트너링으로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최 회장은 지난해 11월 베트남에서 열린 하노이포럼에 참석해 "환경보존에 더 적합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해법을 찾아야 할 때"라며 "경제적 가치 뿐만 아니라, 환경보호∙개선 등과 같은 사회적 가치를 함께 창출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이항수 부사장은 "이번 계약은 세계적으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에서 최고 역량의 파트너와 함께 장기적인 발전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