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신문 뜻풀이 공방
[한컷오늘] 신문 뜻풀이 공방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5.1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문의 '聞', 누가듣는걸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갑자기 신문(新聞) 뜻풀이 논쟁이 불거졌다. 동아일보 기자 출신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페이스북에 "신문의 문(聞)은 들을 문"이라고 적었다. 이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 인터뷰에서 태도 논란이 불거졌던 KBS 송현경 기자를 우회 비판했다는 풀이가 나온다.

이에 13일 전영기 중앙일보 칼럼니스트는 칼럼을 통해, "들을 문(聞)의 주어는 독자다. 독자가 듣는 것"이라고 이 총리의 주장을 반박했다. 어느 쪽이 정확한 표현인지 판단은 지금 듣고 있는 독자의 몫이리라.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