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오늘] 제왕적 대통령제의 그림자…소형 SUV 시장 격변 예고
[모닝오늘] 제왕적 대통령제의 그림자…소형 SUV 시장 격변 예고
  • 정진호 기자
  • 승인 2019.05.2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주간필담] 나랏님이 돼버린 제왕적 대통령제의 그림자

송현정 기자의 행동에 대한 불편함의 이면에는 대통령제의 제왕적 그림자가 비쳐있다. ⓒ시사오늘 김유종
송현정 기자의 행동에 대한 불편함의 이면에는 대통령제의 제왕적 그림자가 비쳐있다. ⓒ시사오늘 김유종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을 맞았던 지난 10일, KBS 특집 대담에서 경제·안보·인사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지만 정작 화제가 된 건 송현정 기자의 태도였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이번 논란이 대통령을 ‘군주’로 인식하는 봉건적 사고에서 촉발된 논란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3952

[시사텔링] 정치권 불신만 높아지는 리얼미터 논란…무슨 일?

리얼미터 5월 2주차 정당 지지도에서는 민주당과 한국당의 격차가 오차 범위 이내로 좁혀졌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처
리얼미터 5월 2주차 정당 지지도에서는 민주당과 한국당의 격차가 오차 범위 이내로 좁혀졌다. ⓒ리얼미터 홈페이지 캡처

<리얼미터>가 ‘이상한 여론조사’ vs ‘더 이상한 여론조사’ 논란에 휩싸이며 두 거대 양당으로부터 연이어 질타를 받고 있다. 5월 2주차와 3주차 각각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 정당지지도 격차가 판이하게 다른 널뛰기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양당 모두의 공격을 받는 불공정성 갑론을박 도마에 오른 것이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3941

소형 SUV 시장 판 커지나…올해 경쟁 모델 홍수 속 대격변 예고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엔트리 SUV '베뉴'(VENUE). ⓒ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새로운 엔트리 SUV '베뉴'(VENUE). ⓒ 현대자동차

올해 소형 SUV 시장의 패권을 차지하기 위한 완성차 업체들 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미 저마다의 주력 모델들을 보유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대기아차가 코나와 스토닉에 이어 동급 신차 출시를 통한 라인업 보강에 나섰기 때문이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3957

[듣고보니] 민주당, 유승현 전 의장 징계 최종 확정…野는 사과 촉구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로고, 자유한국당 로고. ⓒ뉴시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로고, 자유한국당 로고.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이 중앙당과 입장을 같이 하며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유승현(55) 전 김포시의회 의장에게 가장 강력한 중징계인 영구징계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서둘러 마무리 지으려는 입장이지만, 야당의 책임 추궁 십자포화 또한 한층 거세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3938

[지역구를 가다②-세종] 노무현의 도시…민주당 ‘절대 강세’ 지역

‘노무현의 도시’인 세종시는 더불어민주당의 절대 강세 지역으로 분류된다. ⓒ시사오늘
‘노무현의 도시’인 세종시는 더불어민주당의 절대 강세 지역으로 분류된다. ⓒ시사오늘

시원시원하게 잘 닦인 길, 깨끗하고 세련된 건물, 어딘지 모르게 여유가 느껴지는 사람들. 세종특별자치시의 첫인상은 ‘깔끔함’이다. 시끄럽고 복잡한 서울에서 빠져나와 차로 두 시간여를 달려가면, 잘 만들어진 모델하우스 같은 느낌을 풍기는 이곳에 도착할 수 있다. 이처럼 도시 전체가 잘 정돈된 분위기를 갖게 된 데는 이유가 있다. 세종시가 ‘만들어진 도시’기 때문이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3863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