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6개 시중은행과 매출채권담보보험 활성화 맞손
신용보증기금, 6개 시중은행과 매출채권담보보험 활성화 맞손
  • 김기범 기자
  • 승인 2019.05.20 1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기범 기자)

20일 중소벤처기업부 주최로 서울 중구 신한디지털캠퍼스에서 열린 ‘2019년 제1차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에서 넷째)이 ‘매출채권담보보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에서 다섯째)과 6개 시중은행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신용보증기금
20일 중소벤처기업부 주최로 서울 중구 신한디지털캠퍼스에서 열린 ‘2019년 제1차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왼쪽에서 넷째)이 ‘매출채권담보보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왼쪽에서 다섯째) 및 6개 시중은행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신용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이하 신보)은 20일 중소벤처기업부 주최로 서울시 중구 신한디지털캠퍼스에서 열린 ‘2019년 제1차 중소기업 금융지원위원회’에서 6개 시중은행(국민은행·기업은행·농협은행·신한은행·우리은행·KEB하나은행)과 ‘매출채권담보보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27일 ‘B2B PLUS+보험’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을 이용하는 중소기업의 금융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매출채권담보보험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B2B Plus+보험은 판매기업이 전자방식외상매출채권을 보험에 가입하고, 보험금청구권을 은행에 담보로 제공해 대출을 받아 판매대금을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도록 하는 상품이다.

외상매출채권담보대출(외담대)을 이용하는 판매기업은 외상판매 후 매출채권을 은행에 담보로 제공하고 대출을 받아 판매대금을 현금화하게 되는데, 은행의 상환청구권이 있는 외담대는 담보로 제공한 매출채권을 구매기업이 정상적으로 결제하지 못하면 대출을 받은 판매기업이 대출금을 상환해야 하는 부담이 있어 기업들이 연쇄도산 위험에 노출되는 폐해가 있었다.

이번에 새롭게 도입하는 B2B Plus+보험은 담보로 제공한 매출채권이 결제되지 못하더라도 신보가 손실금액의 최대 80%까지 보험금을 지급해 판매기업이 대출금을 상환하는 부담을 크게 줄여준다.

또한, 은행도 B2B Plus+보험의 보험금청구권을 담보로 취득해 외담대 상환불능위험을 줄일 수 있어 외담대 이용기업을 확대할 수 있으며, 상환불능위험 감소로 외담대 이용기업의 대출금리 인하도 가능해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가입대상은 당기 말 현재 영업실적 2년 이상이고 제조업을 영위하는 중소기업이며, 27일부터 기업은행과 시범운영한 후 다른 은행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담당업무 : 에너지,물류,공기업,문화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파천황 (破天荒)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