昌, 박근혜 향해 '아직 선배가 살아있으니'
昌, 박근혜 향해 '아직 선배가 살아있으니'
  • 윤종희 기자
  • 승인 2011.07.26 10: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대세론에 ˝상대가 부각 안된 만큼 조심해야˝ 애정 담긴 충고 '눈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종희 기자)

상유십이 순신불사(尙有十二 舜臣不死/아직 12척의 배가 남아 있고, 이순신이 죽지 않았다)를 종종 언급해온 이회창 자유선진당 전 대표가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에게 메시지를 건넸다.

지난 5월 스스로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 백의종군하고 있는 이회창 전 대표는 26일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 '박근혜 대세론'에 대해 "경쟁 상대방이 나타난 후에 과연 대세론을 따져야지,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 유력한 후보자의 지지도를 가지고 대세론을 따지는 건 좀 이르다"고 충고했다.

이 전 대표는 특히 자신의 과거 '대세론'과 관련해 "상대방이 나선 후의 관계에서 저는 1997년이나 2002년에 굉장히 악전고투했다"며 "상대쪽 지지율이 더 높은 경우도 많았고, 더더구나 2002년에는 야당 후보였는데, 미군 장갑차 사건이라든가 기타 소위 조작된 3대 의혹 사건 때문에 굉장히 힘든 선거를 치렀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전날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도 "상대 후보가 부각되기 전에 대세론이란 없다"며 "가장 유력한 후보가 있을 수 있지만 대세론은 상대방이 부각된 뒤에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 자유선진당 이회창 전 대표와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 ⓒ뉴시스
그는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의 경우 전례가 없을 정도로 지지율이 높고 그게 장기간 계속되고 있어 나하고 비교할 수 없을 정도며 상당히 특수한 경우다"면서 "그러나 아직 상대 후보가 부각되지 않고 있는 만큼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가 박 전 대표를 살짝 추켜세우면서도 대세론에 안주해서는 안된다고 직접 충고하고 나선 것은 정치적 대선배인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시키는 동시에 박 전 대표와의 연대를 타진한게 아니냐는 분석이다.

'대세론' 선후배 관계인 것은 물론, 세종시에 대해 똑같은 입장을 보여온 두 사람이 손을 잡는 시나리오는 오래전 부터 정치권에서 얘기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 전 대표는 "내년 총선은 우리 당의 깃발로 치른다"면서도 "총선이 끝난 뒤 대선 정국으로 들어가게 되면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이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는 "총선에서 자신의 지역구를 포기하거나 비례대표로 나서는 것은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도 말해 자신의 지역구 출마 의지를 밝혔다. 최근 박 전 대표도 이와 똑 같은 맥락의 발언을 했었다.

여러 면에서 두 사람이 통하는 모습이다.
 

담당업무 : 정경부장
좌우명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랄발광 2011-07-26 14:38:18
언론과 질투심 많은 도토리들이 만들어낸 이야기잖어...그렇게 해서라도 박근혜 깍아내려 볼려고 한 짓거리인데.. 당사자는 꿈적도 않고..니들 떠들어라..난 내갈길 간다 하고 있으니..저 도토리들 가슴이 답답 할수 밖에..회장옹은 들으시요.. 당신이 대선에서 2번씩이나 진것은 정치력 부족때문이요..3김이 지지기반 가지고 멀쩡하게 살아 있는데..청산 떠벌렸으니.종필이 한테만 행님~~했어도 당신이 대통령 됐을건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