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모바일뱅킹에서도 SWIFT GPI 시행
신한은행, 모바일뱅킹에서도 SWIFT GPI 시행
  • 박진영 기자
  • 승인 2019.05.2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신한은행은 모바일 앱 쏠(SOL)을 통한 해외송금시 기존 SWIFT망에 기반한 송금방식에서 한 단계 발전된 ‘SWIFT GPI(Global Payment Innovation)’서비스를 지난 22일부터 적용했다고 28일 밝혔다.

‘SWIFT GPI’는 당일결제, 24시간 실시간 송금경로 추적 등이 가능한 해외송금서비스로 기존 SWIFT 방식 송금보다 고객 편의성이 강화됐으며, 해외송금의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고 있다.

신한은행은 해외로 송금한 자금이 어느 단계에 와있는지 고객이 알 수 있도록 이미 작년 12월부터 영업점 창구를 통한 해외송금에도 ‘SWIFT GPI’를 적용해 오고 있으며, 이번 시스템 개발로 모바일을 통해 해외로 송금하는 고객들에게도 실시간 송금경로 추적서비스를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 차원에서 추진하는 ‘따뜻한 금융’ 실천의 일환으로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은행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해외 송금 서비스를 개선했다”며 “앞으로도 금융의 사회적 가치를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