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이인영 “한국당, 김영삼 후예냐 전두환 후예냐”
[정치오늘] 이인영 “한국당, 김영삼 후예냐 전두환 후예냐”
  • 조서영 기자
  • 승인 2019.05.28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인사수석·국세청장·법제청장 교체
민경욱 “부적절한 서-양 만남…부끄러운 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조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인사수석과 국세청장, 법제청장을 교체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인사수석과 국세청장, 법제청장을 교체했다.ⓒ뉴시스

文, 인사수석·국세청장·법제청장 교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인사수석과 국세청장, 법제청장을 교체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조현옥 인사수석을 김외숙 법제처장으로 교체했다. 김 신임 인사수석은 노동·인권 보호사로서 문재인 정부 초대 법제처장으로 재직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김현준 서울지방국세청장을 신임 국세청장으로, 김형연 전 대통령비서실 법무비서관을 신임 법제청장으로 임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8일 “자유한국당은 군부독재와 문민정부 중 자신의 뿌리를 분명히 선택하라”며 “한국당은 김영삼 전 대통령의 후예인가? 전두환의 후예인가?”라 물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8일 “자유한국당은 군부독재와 문민정부 중 자신의 뿌리를 분명히 선택하라”며 “한국당은 김영삼 전 대통령의 후예인가? 전두환의 후예인가?”라 물었다.ⓒ뉴시스

이인영 “한국당, 김영삼 후예냐 전두환 후예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8일 “자유한국당은 군부독재와 문민정부 중 자신의 뿌리를 분명히 선택하라”며 “한국당은 김영삼 전 대통령의 후예인가? 전두환의 후예인가?”라 물었다.

이날 오전 이 대표는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145차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전 대통령은 1995년에는 5·18 특별법을 제정해 전두환, 노태우를 법정에 세웠다”며 “그 계승자를 자처하는 한국당은 5·18 망언 3인방의 징계를 유야무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한국당의 △국회 윤리위 징계절차 무력화 △5·18 역사왜곡처벌법 처리 저지 △진상규명위원회 출범을 지연 등을 비판하며, “한국당이 문민정부를 계승한다면, 5·18 관련 처리에 동참하라”고 당부했다.

사진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본관 228호에서 주요당직자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이다.ⓒ뉴시스
사진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본관 228호에서 주요당직자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이다.ⓒ뉴시스

민경욱 “부적절한 서-양 만남…부끄러운 일”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28일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의 회동에 대해 “명색이 국정원장이란 사람이 몰래 여권 실세와 식사를 하다가 카메라에 잡힌 것은 세계적으로도 부끄러운 일”이라 비난했다.

이날 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권판 내부자들로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혔다”며 “이미 국정원에 선거중립을 기대하기란 불가능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1일 〈더팩트〉의 보도에 따르면, 서 원장과 양 원장은 서울 한정식 집에서 4시간 반 동안 비밀 회동을 가졌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행복하게 살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