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말한 ‘민주당 대권후보 10명’ 누굴까?
유시민 말한 ‘민주당 대권후보 10명’ 누굴까?
  • 김병묵 기자
  • 승인 2019.06.04 2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박원순 이재명 등 현역지자체장 포함 인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3일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튜브 방송을 녹화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 이사장은 이날 방송에서 “민주당 대권후보가 10명 쯤 있다”고 발언해 이목을 끌었다. ⓒ뉴시스
3일 강남의 한 스튜디오에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유튜브 방송을 녹화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 이사장은 이날 방송에서 “민주당 대권후보가 10명 쯤 있다”고 발언해 이목을 끌었다. ⓒ뉴시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3일 유튜브 합동방송이 화제였다. 여기서 유 이사장은 진행자의 차기 대선 관련 질문에, "(더불어민주당 내)대선 주자가 10명 정도 있다고 봐야하지 않느냐"고 언급해 이목을 끌었다. 민주당의 대권 잠룡 10인은 누굴까, 그 후보자들을 <시사오늘>이 정리했다.

靑의 사람들, 이낙연·조국·임종석

이낙연 국무총리는 현재 여권의 대권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는 인물이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7∼31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2511명을 대상으로 여야 주요 정치인 12명에 대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포인트)한 결과, 이 총리의 선호도는 1.7%포인트가 오른 20.8%였다. 1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의 오차범위 내인 1.6%포인트 차이인 2위다.

언론인 출신으로 국회(4선)와 지자체장(전남지사)를 두루 거쳤으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2년 간 비교적 호평 속에 총리직을 수행 중이다.

법학자 출신인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운동권 핵심인사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여권의 잠룡군으로 분류된다. 이 총리 정도의 의미있는 선호도나 인지도는 없지만, 조 수석은 1965년생, 임 전 실장은 1966년생으로 차기보다 차차기 가능성이 더 점쳐지는 젊은 대권주자군이다.

현역 지자체장 박원순·이재명 ·김경수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대선에서도 여권의 대권후보군으로 손꼽혔다. 박 시장은 경선에 나서지 않았고 이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과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주목할 만한 인물은 이 지사다. 여러 스캔들에 시달리면서 대선 경선 당시의 지지율은 이어가지 못했지만, 최근 무죄판결과 함께 반등세다. 앞선 여론조사에서 이 지사는 10.1%를 기록, 10%를 넘겼다. 박 시장은 4.7%였다.

친문계의 핵심으로 알려진 김경수 경남지사도 지난 지방선거를 거치며 젊은 대권주자군에 이름을 올렸는데, 일명 '드루킹 사건'으로 유죄를 선고받는 등 고난의 시간을 보내는 중임에도 앞선 조사에선 4.8%로 박 시장보다도 높은 선호도를 기록했다.

영남발(發) 다크호스 김부겸·추미애·김영춘

민주당 중진들 중 영남에 지역구가 있거나, 고향인 인물들 중에서도 잠룡으로 분류할만한 인사들이 있다.

김부겸 의원은 자타가 공인하는 다크호스로, 민주당 대권여론조사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앞선 조사에서도 4.7%를 기록했다. 지역주의 타파를 위해 도전했던 대구시장 선거와 제19대 총선 낙선 등으로 오히려 인지도를 높이고, 상징성을 갖게 된 사례다.

아직 언급은 적지만, 당 대표를 지낸 추미애 의원과 얼마전 해양수산부 장관직을 마치 대고 돌아온 김영춘 의원도 권에 도전함직한 인물이다. 고향이 대구인 추 의원은 5선으로 당내 최다선 여성 정치인이기도 하다. 고향인 부산으로 돌아온 김 의원도 현재 민주당 PK(부산경남) 지역의 가장 중량감있는 정치인으로 지목된다.

민주당의 한 당직자는 이와 관련, 4일 <시사오늘>과의 만남에서 "유 이사장이 머릿속에 명확하게 떠올리면서 말씀하신 게 아니라 대충 그정도 많다라고 표현한 것 같다"면서 "지금 (기자가) 언급한 9명 모두 대권에 도전할 자격이 충분한 사람들이긴 하지만, 누가 잠룡이고 아니고가 딱 정해진 것은 아니라 확실히 말하긴 쉽지 않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