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남산 3억원’ 무혐의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 ‘남산 3억원’ 무혐의
  • 박진영 기자
  • 승인 2019.06.05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이 남산 3억원 사건과 관련,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는 지난 4일 신한은행 관련 과거사위 재수사 권고 사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라응찬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과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에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반면,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과 이백순 전 신한은행장 등을 사건 관련 재판 과정에서 위증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앞서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위 전 행장이 남산 3억원 사건 관련 위증 혐의가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권고했으나 별다른 혐의점이 밝혀지지 않았다.

법적 리스크를 덜어낸 위 전 행장은 차기 신한금융지주 회장 자리를 두고 조용병 회장과 경쟁 구도를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