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文 대통령 김원봉 발언에 野 “사회 분열로 몰아가” 맹비난
[정치오늘] 文 대통령 김원봉 발언에 野 “사회 분열로 몰아가” 맹비난
  • 한설희 기자
  • 승인 2019.06.07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현장 최고委서 “덕분에 중견기업 특별법 통과”… ‘큰절’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보수 성향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의 추념사가 김원봉을 독립유공자로 서훈하려는 시도를 넘어 ‘보수당에 대한 이념 공세’라고 주장하고 있다. ⓒ뉴시스
보수 성향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의 추념사가 김원봉을 독립유공자로 서훈하려는 시도를 넘어 ‘보수당에 대한 이념 공세’라고 주장하고 있다. ⓒ뉴시스

文 대통령 김원봉 발언에 野 “보수 vs 진보 사회 분열로 몰아가나” 맹비난

지난 6일 약산 김원봉을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를 두고 야당의 반응이 거세다. 사회 통합을 저해하고 이념 갈등을 부추긴다는 비판에서다.

특히 보수 성향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 대통령의 추념사가 김원봉을 독립유공자로 서훈하려는 시도를 넘어 ‘보수당에 대한 이념 공세’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분열과 갈등의 정치로 정치권과 국민에게 누구 편이냐고 다그치고 있다”며 “우리 정치를 계속 싸움판으로 만들기 위해 도저히 보수우파가 받아들일 수 없는 발언으로 야당의 분노와 비난을 유도한다”고 지적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도 “한국당에 대해 독재자의 후예라고 편 가름에 앞장섰던 대통령이 이제 통합으로 말을 바꿨다”며 “김원봉을 서훈하기 위해 통합을 강조했다고 느껴진다. 그렇다면 단어(통합)는 잘못된 것이고 진실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에게 국민 통합의 의지가 있는지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며 “김원봉 선생에 대한 개인적 존경이 있다 해도, 그는 북한 최고인민회의 1기 대의원이었고 북한 국가검열상에도 올랐다. 또 김일성으로부터 ‘6·25 공훈자’ 훈장까지 받은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호국 정령에 대한 모독”이라며 “더는 이념 갈등을 부추기지 말고 역사 인식을 바로 갖기를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은 바닥에 엎드려 큰절을 한 후 “조정식·설훈 의원 등 당시 야당 의원들께서 나서주셔서 중견기업 특별법이 2013년 12월 26일 날 국회를 통과했다”고 절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뉴시스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은 바닥에 엎드려 큰절을 한 후 “조정식·설훈 의원 등 당시 야당 의원들께서 나서주셔서 중견기업 특별법이 2013년 12월 26일 날 국회를 통과했다”고 절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뉴시스

민주당 현장 최고委서 중견기업 회장 “감사합니다” 큰절… ‘화기애애’

더불어민주당은 7일 오전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넥센 중앙연구소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중견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마곡지구와 상암지구는 ‘서울의 허파’라고 생각해서 개발하지 않고 남겨뒀던 지역인데, 경제를 위해 중견기업에 개방했다”며 “우리나라는 재벌 위주의 특혜로 경제가 발전했고, 이들에게 납품하는 협력업체가 밑에서 성장해 왔다. 사실 중견기업들이 발전해야 나라가 발전한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2017년 기준으로 독일은 히든챔피언 기업(대중에게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각 분야의 세계시장을 지배하는 우량 기업을 가리키는 말)이 1300개지만 우린 23개”라며 “이 상태를 계속 놔두면 우리가 다시 경제적으로 도약하는 데 한계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은 갑자기 바닥에 엎드려 큰절을 한 후 “조정식·설훈 의원 등 당시 야당 의원들께서 나서주셔서 중견기업 특별법이 2013년 12월 26일 날 국회를 통과했다”고 절을 한 이유를 설명했다.

강 회장은 “중견기업이 이런저런 정책과 법, 제도 때문에 많이 성장이 정체됐다”며 “규모에 의한 차별을 받지 않는 경제 생태계를 만들어서 중견기업들이 경제 버팀목으로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각별히 부탁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강 회장의 ‘깜짝 큰절’에 대해 민주당은 “당이 아닌 국민에게 큰절을 올린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해명했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