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오늘] 김원봉 ‘빨갱이’ 논란 정리… 이커머스 업계, 출혈경쟁 장기화
[모닝오늘] 김원봉 ‘빨갱이’ 논란 정리… 이커머스 업계, 출혈경쟁 장기화
  • 한설희 기자
  • 승인 2019.06.1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김원봉 논란은 2019년에 있었던 일이지만, 이는 마치 74년 전 해방 직후 좌우가 극렬하게 다투던 그때와 다를 바 없었다. 8일 시사오늘은 김원봉의 일대기를 정리하고, 그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알아봤다. ⓒ뉴시스
김원봉 논란은 2019년에 있었던 일이지만, 이는 마치 74년 전 해방 직후 좌우가 극렬하게 다투던 그때와 다를 바 없었다. 8일 시사오늘은 김원봉의 일대기를 정리하고, 그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알아봤다. ⓒ뉴시스

[주간필담] 김원봉, 그는 정말 ‘빨갱이’인가?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은 현충일 추념식에서 “애국 앞에 보수와 진보가 없다”며 약산 김원봉의 사례를 언급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원봉을 추켜세운 문 대통령의 추념사가 우리 사회를 분열로 몰아넣고 있다”고 비난했다.

논란은 2019년에 있었던 일이지만, 이는 마치 74년 전 해방 직후 좌우가 극렬하게 다투던 그때와 다를 바 없었다. 8일 <시사오늘>은 김원봉의 일대기를 정리하고, 그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알아봤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076

[정치텔링] 文, '김원봉 발언' 신중했더라면?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가 정치권에 새로운 불씨를 지폈다. 문 대통령이 독립운동가인 동시에 공산주의자인 약산 김원봉 선생을 언급하면서다. 청와대가 '정파와 이념을 넘어 통합으로 가자는 게 대통령 메시지의 핵심 취지'라고 설명했지만, 범 야권을 중심으로 강한 반발이 일어나는 중이다. 문 대통령의 김원봉 언급에 더 신중했다면 어땠을까. 다음은 기자가 가상으로 추론한 두 가지 가상 미래 시나리오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087

[역사로 보는 정치] 고려의 무신정변과 김원봉 논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현충일, 국립현충원에서 한국전쟁 당시 북한 정권 장관으로 군수를 맡았던 공산주의자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는 발언을 했다. 정치권은 김원봉 파문에 묻혀 국회 정상화는 물 건너갔다.
 
현충원은 한국전쟁 전사자들이 대다수다. 문 대통령의 발언에 아쉬움이 남는 대목이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083

[이병도의 時代架橋] 정년 연장, 경제구조 대수술 병행을

정년연장 문제는 양극화된 노동시장, 경직된 고용형태, 연금제도, 노인복지 등의 해결과 어우러질 때 효과를 배가할 수 있다. 핵심은 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한국 사회가 수용 가능한 방안을 도출해내는 일일 것이다. 저출산 고령화라는 인구 구조의 근본적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서도 정년 연장 방안은 심도 있게 발전돼 나가야 한다.

최저가 보상에 무료배송까지…이커머스 출혈경쟁 ‘계속’

수년간 적자의 늪에 빠진 이커머스업계의 출혈경쟁이 장기화되고 있다. 업체 간 경쟁이 격화되면서 성장세가 둔화되고 수익을 내기도 어려워지는 구조가 됐지만 위메프·티몬 등은 고객 확보를 위해 최저가와 무료배송 등의 마케팅에 열을 올리는 모양새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073

[카드뉴스] 연예인 학폭 미투, 가십거리 아닌 교훈 삼아야 할 때

우리 모두 청소년 시기의 치기어린 행동들이 피해자에게는 평생의 상처를, 훗날 자신의 인생에는 얼마나 큰 부메랑이 돼 돌아올 수 있는지를 살펴볼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하겠습니다.

http://www.sisaon.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018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