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저들에게 새롭게 다가간 장수 게임들, 뭐가 있을까?
유저들에게 새롭게 다가간 장수 게임들, 뭐가 있을까?
  • 윤지원 기자
  • 승인 2019.06.1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 차 장수 모바일게임 ‘피싱마스터’ 신규 월드맵 ‘거대 폭포섬’ 공개
서비스 13년차 ‘라테일’, 2019년 여름 업데이트 콘텐츠 내용 등 기대
‘서머너즈 워’ 5주년 기념…5성 몬스터 어둠 속성 뱀파이어 로드 배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서머너즈 워’ 5주년 기념 대규모 업데이트 예고 ⓒ컴투스
‘서머너즈 워’ 5주년 기념 대규모 업데이트 예고 ⓒ컴투스

12일 업계에 따르면 게임사들은 장수 게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업데이트를 시행 중이다.

게임빌은 장수 낚시 모바일게임 ‘피싱마스터’의 글로벌 업데이트를 실시한다.

게임빌은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새로운 월드맵 ‘거대 폭포섬’을 공개한다. 거대한 폭포의 장엄함을 느낄 수 있으며, 그곳에서 즐기는 짜릿한 낚시로 이른 더위를 날려버릴 수 있다.

새롭게 공개된 월드맵의 첫 번째로 등장한 ‘용오름 폭포’ 낚시터도 유저들의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폭포가 부서지면서 나타나는 물보라로 인해 마치 용이 승천하는 것처럼 환상적인 자연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신규 낚시터로, 흥미진진한 낚시 대회도 펼쳐질 예정이다.

더불어 단오절 특별 이벤트도 진행한다. 낚시 대회의 보상으로 ‘창포’ 포인트를 획득할 수 있는데, ‘창포’ 보유량 최상위급 유저에게는 특별 보상이 지급된다. 또, 색깔별로 7가지 무지개 색깔의 ‘용선 물고기’가 등장하는 테마 수족관의 미션을 달성하면 보상을 받을 수 있으며, 창포잎을 입에 물고 있는 돌고기도 이벤트 물고기로 출현한다.

‘피싱마스터’는 게임빌의 자체 개발 낚시 게임으로 글로벌 서비스 8년 차에 돌입한 스테디셀러 게임이다.

틸트 기능을 활용한 찌 던지는 조작법, 줄을 풀고 당기는 텐션에 따라 진동으로 전달되는 낚시의 재미가 세계 유저들의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컴투스는 5주년을 맞은 글로벌 RPG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의 대규모 업데이트를 준비 중이다.

출시 이후 단 한 차례도 소개된 적 없었던 신규 지역 차원홀은 월드맵에서 조차 오랜 기간 비활성화 상태로 설정돼 있어 많은 유저들로부터 궁금증을 불러왔으며, 오랜 개발 기간을 거쳐 5주년을 맞이한 올해 처음으로 공개됐다.

공개된 ‘차원홀’은 ‘서머너즈 워’ 게임 내에서 유저들이 최고 수준의 전략적 재미를 경험할 수 있는 새로운 차원의 ‘PVE’ 전투 콘텐츠로, 각 스테이지별로 특별한 전투 조건이 적용돼 보다 고도화된 몬스터 전략 육성의 재미를 제공한다.

또한 서머너즈워는 신규 몬스터 ‘뱀파이어 로드’를 전세계에 무료로 배포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뱀파이어 로드’는 태생 5성의 어둠 속성으로, ‘서머너즈 워’ 5주년을 맞아 전 세계 유저들을 위해 특별 제작됐다.

김태형 팀장은 “지난 5년 간 언제나 변함없이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보내준 유저들에게 감사 드린다” 라며 “앞으로도 유저들이 항상 즐겁고 다양한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도록 더욱 재미있는 게임 콘텐츠와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비스 13년차를 맞은 라테일은 2019년 여름 신규 콘텐츠를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보석을 활용해 강력한 공격을 시전하는 신규 서브 클래스 ‘쥬얼스타’, 신규 맵 ‘지하도시 타르타로스’, ‘지하도시 공사장’, 몬스터, 신규 아이템 ‘나락의 무기’ 시리즈를 공개했으며 또 ‘대격변급’ 서브클래스 변경 계획을 밝혀 업데이트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아울러 인스턴스 던전 난이도 변경, 신규 소환수 추가, PvP 개선, 애완동물 계정 통합, 신규 초인 스킬 등 개발 예정 사항을 공개해 유저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액토즈소프트 정수진 사업실장은 “13년이라는 시간 동안 함께 할 수 있어 매우 감사하고 행복하다”며 “앞으로도 가족 여러분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더욱 발전된 라테일을 함께 만들어가고 싶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