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고객 니즈 반영한 모바일뱅킹 앱 리뉴얼 ‘경쟁’
은행권, 고객 니즈 반영한 모바일뱅킹 앱 리뉴얼 ‘경쟁’
  • 박진영 기자
  • 승인 2019.06.2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더욱 간편해진 ‘위비뱅크’…20~30대 고객 비중 급등
기업은행, 이름 빼고 다 바꾼 ‘i-ONE뱅크’…6자리 비번으로 ‘OK’
SC제일은행, 은행권 모든 계좌를 한 눈에 보며 다양한 업무 처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은행권은 디지털 시대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모바일뱅킹 어플 개편에 열을 올리고 있다.

우리은행, 더욱 간편해진 위비뱅크 오픈 ⓒ우리은행
우리은행, 더욱 간편해진 위비뱅크 오픈 ⓒ우리은행

우리은행, ‘위비뱅크’에 환전 관련 다양한 추가 기능 탑재

우리은행은 지난 3월 은행의 간편 모바일뱅킹 서비스인 '위비뱅크' 리뉴얼을 완료했다. 새롭게 출시한 '위비뱅크'는 쉽고 빠른 금융거래를 지원하기 위해 간결한 화면구성과 쉬운 어휘 사용으로 가독성을 높였다.

특히 송금, 환전 거래에 자동 로그인 기능을 도입했고, 환전 거래에 과거 내역을 재사용할 수 있는 기능과 외화 수령이 가능한 인근 영업점을 알려주는 기능을 추가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3개월간 위비뱅크의 주요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리뉴얼을 전후해 20~30대의 거래 비중이 60% 가까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간편송금 평균 이용시간 단축, 보안성 강화, 이체 수수료 면제 혜택 등으로 이용자가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오는 10월까지 간편송금에 타행 계좌를 등록·이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며, 환전한 외화를 드라이브스루(Drive Thru) 매장이나 해외ATM에서 수령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IBK기업은행, 이름 빼고 다 바꾼 ‘i-ONE뱅크’로 디지털 경쟁력 강화 ⓒ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 이름 빼고 다 바꾼 ‘i-ONE뱅크’로 디지털 경쟁력 강화 ⓒIBK기업은행

기업은행, ‘i-ONE뱅크’에 나만의 맞춤형 메인화면 제공

IBK기업은행은 지난 달 모바일뱅킹 어플인 ‘i-ONE뱅크(아이원뱅크)’를 전면 개편하고 새롭게 출시했다.

편리하고 안전한 ‘모바일 앱’, 고객별로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나만의 은행’, 하나의 앱에서 모든 은행업무가 가능한 ‘FULL 뱅킹 서비스’가 개편된 아이원뱅크의 특징이다.

특히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수 있는 '모바일인증서'를 도입해, 6자리 비밀번호로 아이원뱅크 앱에서 모든 금융거래를 할 수 있다. 또한 고객 이용행태에 맞춘 '나만의 맞춤형 메인화면'을 제공해 고객별로 특화된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새로운 아이원뱅크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앱을 다운로드 받아야 하며, 기존 앱은 3분기 중 사용이 종료될 예정이다.

SC제일은행, ‘모바일뱅킹 앱에서 모든 은행권 계좌 정보를 한 눈에’ ⓒSC제일은행
SC제일은행, ‘모바일뱅킹 앱에서 모든 은행권 계좌 정보를 한 눈에’ ⓒSC제일은행

SC제일은행, 타행계좌 스크래핑 통해 실시간 거래내역 확인

SC제일은행은 26일 은행권 모든 계좌 정보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모바일 뱅킹 앱을 전면 개편했다.

개편된 어플에서는 금융상품 가입과 이체, 조회, 제신고 등 다양한 은행업무를 모두 해결할 수 있다.

특히 은행권 최초로 실제 은행 거래가 가능한 모바일뱅킹 앱 안에 '은행권 통합계좌정보 서비스'를 구현했다. 타행계좌 스크래핑을 통해 고객이 보유 중인 다른 은행들의 예금, 대출, 펀드, 신탁 등 금융상품 계좌 정보는 물론 입출금 통장은 실시간 거래내역까지 한 눈에 조회할 수 있다.

또한 안면, 홍채, 지문 등의 생체인증과 간편 비밀번호의 보안성을 강화했으며, 이를 통해 로그인할 경우 은행권 최고인 1일 누적 500만 원까지 계좌 이체가 가능하다. 

SC제일은행은 이번 출시를 기념으로 오는 7월 1일부터 8월 16일까지 고객이벤트를 진행한다. 기간 동안 앱의 주요 기능을 이용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스타일러 의류관리기와 공기청정기, 블루투스 무선 이어폰 등 다양한 경품을 증정한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