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SKT, 동반성장지수 평가 7년 연속 최우수 등급…KT, ‘DMZ 대성동 5G 빌리지’ 출범
[IT오늘] SKT, 동반성장지수 평가 7년 연속 최우수 등급…KT, ‘DMZ 대성동 5G 빌리지’ 출범
  • 손정은 기자
  • 승인 2019.06.27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LG유플러스

LGU+, 동반성장지수 평가 최우수 기업 선정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동반성장지수는 국내 200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동반성장 수준을 평가 계량화한 지표다. 지난 2011년 도입돼 지금까지 총 8차례 평가가 진행됐다. 올해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은 회사는 31개사로, 전체 대상 기업의 약 15% 수준이다.

LG유플러스는 동반성장활동의 일환으로 중소협력사와의 거래대금을 100% 현금으로 지급해 유동성 확보와 재무구조 안정화에 기여하고 있다. 협력사에 무이자로 300억 원을 대여, 신제품 개발 및 신기술 연구 등도 지원하는 한편 기업은행과 연계해 저리로 자금 대여가 가능한 500억 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도 운영 중이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 '혁신파트너십 지원사업', 중소벤처기업부 '구매조건부 신제품개발사업' 등에 참여해 협력사의 기술 경쟁력 향상을 지원한다.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한국지식재산보호원 등 신뢰성 있는 기관에 기술자료를 보관하는 기술임치제와 영업비밀원본증명서비스 제도를 운영함으로써 기술자료 보호에도 앞장서고 있다.

KT, 'DMZ 대성동 5G 빌리지' 출범

KT는 27일 경기도 파주시 대성동마을에서 'DMZ 대성동 5G 빌리지' 개소식을 열고, 5G 기반으로 주민들의 생활을 보다 편하고 안전하게 만들기 위한 다양한 ICT 솔루션을 공개했다.

이번 행사에는 황창규 KT 회장을 비롯한 KT 임직원, 대성동마을 주민, 대성동초등학교 교사와 학생, 유엔사령부 JSA 소속 장병 등 220여명이 함께했다.

KT와 대성동마을의 인연은 2001년 인터넷 개통, 2008년 IPTV 설치, 2012년 IT서포터즈의 대성동초등학교 학생들을 위한 IT교육, 2014년 KT의 두 번째 기가 스토리인 '기가스쿨' 구축 등 20년 가까이 이어져 왔다.

5G 빌리지가 조성된 대성동마을은 군사분계선 인접 지역이기 때문에 네트워크 구축이 쉽지 않은 지역이다. KT와 대성동마을은 그 동안 쌓은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유엔사령부, 국방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협조를 받아 남한에서 유일하게 비무장지대에 위치한 대성동마을을 5G 빌리지로 만들 수 있었다.

SKT, 동반성장지수 평가 7년 연속 최우수 등급

SK텔레콤은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한 '2018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7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평가에서 공표 대상인 189개 기업 중 연속 7년 이상 최우수 등급을 받은 회사는 SK텔레콤, SK종합화학, 삼성전자 3개사 뿐이다.

SK텔레콤은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선정됐다. 동반성장위원회는 매해 3년 이상 연속 최우수 등급을 획득한 대기업을 '최우수 명예기업'으로 선정하고 있다.

SK텔레콤은 △공정거래 문화 정착 및 협력사 권익증진을 위한 계약조건의 지속적인 개선 △협력사 대상 상생지원 금융∙교육∙복지 프로그램 다양화 △협력사와 상생하기 위해 전방위 협력 사업을 펼쳐온 것에 대한 진정성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SK텔레콤은 협력사와 거래 시에 △협력사의 기술자료 제공 요구 요건 및 범위 명시 △최저임금 및 원재료 가격변동을 감안한 단가조정 협의 절차 마련 △납품과정에서 소요되는 각종 비용부담 주체의 명시 등 거래 프로세스 혁신을 통해 동반 성장의 기반을 조성했다.

담당업무 : IT, 통신, O2O, 생활가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