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스페셜데이Vol2] 넥슨 김현 부사장 “플랫폼 구분 없이 넥슨의 경쟁력을 더해줄 게임 준비 중”
[넥슨 스페셜데이Vol2] 넥슨 김현 부사장 “플랫폼 구분 없이 넥슨의 경쟁력을 더해줄 게임 준비 중”
  • 윤지원 기자
  • 승인 2019.06.27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넥슨 스페셜데이에서 김현 부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넥슨 스페셜데이에서 김현 부사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넥슨은 27일 서울시 서초구 넥슨 아레나에서 ‘넥슨 스페셜 데이’ 행사를 개최하고 올 여름부터 선보일 온라인 및 모바일 신작 7종을 공개했다.

넥슨 김현 부사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온라인과 모바일 플랫폼 구분 없이 넥슨의 경쟁력을 더해줄 다양한 게임을 준비 중”이라며 “많은 분들이 만족할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넥슨 김현 부사장이 먼저 무대에 올라 현재 준비 중인 타이틀을 소개했다. 온라인게임 IP를 모바일로 재해석한 ‘테일즈위버M’과 ‘바람의 나라:연’, 신작 모바일 RPG ‘카운터사이드’, ‘메이플스토리 오디세이’를 비롯해 국내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한 온라인 신작 ‘커츠펠’ 관련 소식을 차례로 전했다.

또한 ‘리비전즈: 넥스트 스테이지’, ‘아크 레조나’ 등 일본 시장 공략을 위해 준비 중인 타이틀도 공개했다.

먼저 이번 ‘넥슨 스페셜 데이 Vol2’에서는 넥슨의 대표 명작IP를 활용한 신규 모바일게임의 세부 콘텐츠가 공개됐다.

완성도 높은 원작의 스토리텔링을 바탕으로 한 ‘테일즈위버M’은 아름다운 BGM과 고해상도 2D 그래픽을 토대로 모바일 플랫폼에 최적화된 다이나믹한 전투 방식을 구현했다. ‘에피소드 1’에 등장하는 8개의 캐릭터와 그에 따른 스킬, 무기 등을 모두 만나볼 수 있으며 ‘스토리 던전’, ‘룬시스템’ 등 ‘테일즈위버M’에서만 느낄 수 있는 콘텐츠를 새롭게 추가했다.

테일즈위버M의 채희진 디렉터는 “스토리는 테일즈위버의 가장 핵심적인 요소이다. 테일즈위버에서 사라진 에피소드 1, 2를 되살려 예전에 재밌게 읽었던 책이나 영화를 다시 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라며 “ 모바일에서만 즐길 수 있는 콘텐츠로 숨겨진 이야기를 찾아볼 수 있는 ‘스토리던전’을 준비했으며 테일즈위버를 해온 유저들에게 익숙한 콘텐츠들을 모바일로 재해석해서 구현했다”고 말했다.

온라인게임 ‘바람의나라’를 모바일로 경험할 수 있는 ‘바람의나라: 연’은 게임의 맵과 NPC, 몬스터까지 완벽하게 원작을 구현하면서도 모바일만의 콘텐츠를 새롭게 접목해 한 단계 진보된 게임성을 자랑한다. ‘바람의나라: 연’은 오는 8월21일 비공개 시범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바람의 나라 연 개발을 맡은 슈퍼캣 이태성PD는 “바람의나라: 연은 바람의나라 원작처럼 오랜 기간 사랑받는 것이 목표이다. 이를 위해 △옛 바람의나라 그래픽 리마스터 △원작의 모바일 재해석 △극대화된 파티플레이 △강화된 커뮤니티 시스템을 적용했다”라며 “앞으로 이뤄진 주요 업데이트 콘텐츠로는 시나리오 모드, 신수 쟁탈전, 공성전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또한 신규 IP로 모바일 시장에 도전하는 ‘카운터사이드’와 PC온라인 신작 ‘커츠펠’의 국내 퍼블리싱 소식도 공개했다.

박진감 넘치는 액션 게임 개발로 유명한 류금태 대표의 신작 ‘카운터사이드’는 또 다른 현실인 이면세계를 배경으로 한 서브컬쳐 게임이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팀을 구성해 전장에 실시간으로 배치하여 전략 전투의 재미를 느낄 수 있으며 올해 3분기 중 테스트를 통해 첫 공개 예정이다.

카운터사이드의 개발을 맡은 박상연 디렉터가 카운터사이드의 콘텐츠를 설명하고 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카운터사이드의 개발을 맡은 박상연 디렉터가 카운터사이드의 콘텐츠를 설명하고 있다.ⓒ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카운터사이드의 개발을 맡은 박상연 디렉터는 “카운터 사이드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전략과 액션의 융합에 중점을 뒀다”며 “실시간 유닛 배치를 통해 전략 게임의 묘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거의 모든 콘텐츠를 인게임 화폐로 즐길 수 있으며 정식 오픈 기준 100여개의 캐릭터를 공개할 예정으로 모든 캐릭터에는 전용 음성이 탑재될 계획이다”라며 “실시간 PVP 모드가 지원되고 서버 기반 아키텍쳐로 치팅 요소를 원천 차단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넥슨은 코그가 개발한 ‘커츠펠’의 국내 퍼블리싱 계약 소식을 처음 공개했다. ‘커츠펠’은 애니메이션풍 그래픽과 3인칭 프리뷰 시점의 듀얼 액션 게임으로 내년 상바기 국내 서비스를 목표로 준비 중이다.

더불어 넥슨은 올해 일본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리비전즈: 넥스트 스테이지’와 퍼즐 액션 RPG ‘아크 레조나’를 공개했다.

데브캣 스튜디오에서 개발하는 ‘리비전즈: 넥스트 스테이지’는 ‘코드기아스’로 유명한 ‘타니쿠치 고로’ 감독의 인기 애니메이션 ‘리비전즈’를 모태로한 모바일게임으로, 원작 애니메이션의 액션성과 다양한 스토리를 만나볼 수 있다.

‘아크 레조나’는 마법과 고대기계 ‘마키나’로 불리는 독자적인 기술이 형성된 섬에서 펼쳐지는 장대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한 퍼즐 액션 게임으로, 올 여름 일본 지역 출시를 앞두고 있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