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고보니] 트럼프 방한…“대북 메시지보다 한미 문제에 초점 둘 것”
[듣고보니] 트럼프 방한…“대북 메시지보다 한미 문제에 초점 둘 것”
  • 윤진석 기자
  • 승인 2019.06.27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회담 中 대북 vs 한미 메시지는?
빅 이벤트 대신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 관측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사진은 지난 2017년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해 양국 정상이 회담을 하고 있는 모습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만간 한미 정상회담을 갖는다. 사진은 지난 2017년 트럼프 대통령이 방한 해 양국 정상이 회담을 하고 있는 모습니다.©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29~30일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다. ‘한미 정상회담 기간의 대북 vs 한미 메시지가 무엇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북 메시지는 무엇
빅 이벤트보단 ‘스몰’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 참석해 트럼프 대통령이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한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국무위원장을 향해 모종이 메시지를 던질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이에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 경제 교류를 둘러싼 남북 및 북미 간 대화 재개의 물꼬가 트일지 주목되고 있다.

하지만 크게 기대할 만한 빅 이벤트는 나오지 않을 거라는 게 전문가의 견해다. 전경만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석좌연구위원(남북사회통합연구원 원장)은 이날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대화로 풀자”는 기조를 유지하되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등의 대북 제재 완화 제스처를 시사한다거나 3차 미북 정상회담 등의 빅 이벤트는 유보할 것으로 본다”고 관측했다. 다만 좋은 관계를 유지하자는 대북 메시지의 일환으로 “DMZ나 GP(감시초소) 등의 깜짝 방문” 등  ‘스몰 이벤트’ 가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미 메시지는 무엇
방위비 분담 등에 치중?


전 원장은 이번 ‘트럼프 방한’에서 눈여겨 볼 점은 대북 메시지보다 오히려 한미 동맹 문제에 초점이 맞춰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미 동맹을 강조하며, 서로 생각과 행동을 같이 해야 한다는 데 무게를 둘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런 관점에서 방위비 분담, 남중국 및 항해자유작전 참여 여부, 무역 형평성 문제 제기 등의 한미 현안 논의에 치중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