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과 함께라면 박근혜도 '추월'
스크롤 이동 상태바
문재인과 함께라면 박근혜도 '추월'
  • 윤종희 기자
  • 승인 2011.08.08 16:15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문재인+손학규+유시민+한명숙+정동영=34.3%…朴 32.2%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종희 기자)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야권 대선예비후보로 급속히 떠오르면서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 지지율 위상이 흔들리는 모습이다.

그 동안 차기 대선과 관련한 박근혜 전 대표 지지율은 야권 유력 예비주자들의 지지율을 합친 것보다 월등히 앞섰다. 하지만, 문 이사장의 등장과 함께 변화의 조짐이 보이기 시작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의 8월 첫째 주 주간 정례조사 결과, 박근혜 전 대표는 32.2%로 1위를 유지했다. 2위는 문재인 이사장(9.8%)이었고 3위는 손학규 민주당 대표(9.4%)였다. 4위는 7.7%를 얻은 유시민 국민참여당 대표였다.

▲ 문재인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박근혜 전 한나라당 대표 ⓒ뉴시스

2~4위를 모두 야권 예비후보들이 차지한 가운데 이들의 지지율을 모두 합치면 26.9%로 박 전 대표 지지율과는 5.3%p 정도밖에 차이가 안난다. 여기에 역시 야권 예비후보인 한명숙 전 총리가 얻은 4.3%를 더하면 그 차이는 1%p로 줄어들고 정동영 전 통일부장관의 3.1%까지 더하면 박 전 대표를 추월하게 된다.

이 같은 결과를 놓고 "문 이사장의 야권 대선주자군 편입과 함께 문재인-손학규-유시민 경쟁체제에 불이 붙으면서 이들 야권 예비주자들 전체 지지율이 상승했다"는 분석이다.

야권과 달리 한나라당에서는 박근혜 전 대표를 제외한 다른 예비후보들의 의미있는 지지율이 나오지 않았다. 오세훈 서울시장 4.8%, 김문수 경기도지사 3.7%, 정몽준 전 대표 3.0% 정도로 나타나 '박근혜 독주 그림자'를 실감케 했다.

이 가운데 정당 지지율에서 민주당이 한나라당을 바짝 추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나라당이 전 주 대비 3.6%p 하락한 32.5%의 지지율을 기록했고, 민주당은 전 주 대비 2.7%p 상승한 31.6%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8월 1일~5일(월~금), 전국 19세 이상 남녀 3,750명(유선전화 3,000명, 80% + 휴대전화 750명, 20%; 일간 750명 * 5일)을 대상으로, RDD(Random Digit Dialing; 전화번호부 미등재가구 포함 임의걸기) 방식으로 조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1.6%p다.


 

담당업무 : 정경부장
좌우명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영휴 2011-08-09 19:47:34
우리 기자들은 너무오도방정을떤다 까마득한 대선인데 벌써부터온갖방정을떤다 우리조상들이남긴 명언이있다 입방정 떨지마라 될일도안된다 하셨다 뭐가어째 문재인과 함께라면
박근혜도 넘을수있다고 건방진기자야 문재인이 대단한사람이냐 문재인이 대단하다면 대단한
이유를 설명해보아라 노무현도 문재인도 절대 대단한 인재들은 아니었다 기자들이 그사람
들을 알면얼마나안다고 쓸데없이 입방정을 떨고다니느냐

닝기리~ 2011-08-09 13:16:32
야당은 이것 저것 다 더하고 박근혜는 왜 홀로 지지로 계산하나?? 병맛이군~여론 호도하지말고 기사 내려~~~

시공 2011-08-09 02:26:24
박근혜+김문수+오세훈+정몽준=43.7%...文 9.8%

윤종희기자님~~자질이 의심스럽습니다~~~
완전히 여론조작성 기사네여~~
국민들을 <졸>로 보시는 분이군여~~

채근담 2011-08-08 23:46:34
노무현 전대통령이 이회창 전한나라당 대선후보 보다 지지율이 높아서 대통령된줄 아냐 이빙신들아 한나라당 5년집권동안 중산중이 없어젔는대 선거때 찍을 유권자가 자본가들 몇놈들 과 골수우파 몇놈밖에 없을걸.

jmju 2011-08-08 22:05:34
꿈은 허무하게 깬다..이 등--신들아..ㅋㅋㅋ 자기 주인도 못 지킨 집사가... 나라를 어떻게 지키지..놀고 뒤비 졌네..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