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한일 갈등이 불러온 靑·言 갈등
[한컷오늘] 한일 갈등이 불러온 靑·言 갈등
  • 한설희 기자
  • 승인 2019.07.21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징용 배상 결론 놓고 갑론을박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시사오늘 김유종
ⓒ시사오늘 김유종

일본 정부의 보복성 수출 규제 조치로 촉발된 한일 갈등이 국내 갈등으로 격화하는 모양새다. 

〈조선일보〉는 지난 17일 기사를 통해 “노무현 정부 당시 민간 공동위에서 강제징용 보상은 1965년 청구권 협정에 포함됐다고 결론냈다”며 한일 관계를 악화시킨 근인(根因)은 참여정부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7일 SNS를 통해 “조선일보 보도는 2005년 민관공동위의 보도자료 일부 내용만 왜곡 발췌한 것으로 일본 기업측 주장과 같다”고 주장했다. 조국 민정수석도 지난 20일 SNS에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갈등에 기름을 부었다.

결국 한일전 불씨가 국내 여론전으로 번진 상황이다. 일본의 침략전쟁과 식민통치가 종결된 지는 이미 70여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그 일은 무역 갈등을 촉발하고 국내 여론마저 양분(兩分)하고 있다.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것은 〈조선일보〉의 ‘일본 편들기’인가, ‘중립적 스탠스’인가. 혹은 청와대의 ‘언론 통제’인가, ‘오보 바로잡기’인가. 어느 쪽이든 문제는 외부가 아닌 내부에 있다는 점에서 입안이 쓰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