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일본 경제보복에 국민·재계 뛰는데…정치권은 伏地不動
[카드뉴스] 일본 경제보복에 국민·재계 뛰는데…정치권은 伏地不動
  • 그래픽= 김유종/글= 박근홍 기자
  • 승인 2019.07.22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이미지 출처= Getty Image Bank)

日 경제보복, 숨 가쁘게 뛰는 국민·재계, 몸 사리는 정부·국회

일본 경제보복으로 온 나라가 비상입니다. 국민들은 이념을 뛰어넘어 하나로 뭉쳐 가시화된 위기에 맞대응하고, 기업들은 수출규제 장기화에 대비해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는데요.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국민은 '10명 중 7명', 특히 일본 경제에 직접적 타격을 줄 수 있는 방일 여행 자제 운동이 활발한 눈치입니다. 방법론에 대한 비판이 적지 않지만 우리 국민의 결연한 의지를 보여줌으로써 일본 정부를 강하게 압박하고 있음은 분명해 보입니다.

재계는 당장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임에도 당황하지 않고 의연하게 대책을 수립 중인데요.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사태 직후 5박 6일 간 일본 출장길에 올라 기민하게 대처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또한 SK하이닉스 등 피해업체들은 '탈(脫)일본' 중장기 대책 마련으로 일본의 추가 규제까지 견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꼬인 실타래를 풀어야 할 정치권은 '복지부동(伏地不動)'입니다. 몸을 사리며 서로를 힐난하고, 책임 떠넘기기에만 급급한 양상인데요.

정부는 국민들의 반일을 부추기기에 바쁩니다. '12척의 배'를 언급한 대통령, 동학농민운동 '죽창가'를 거론한 청와대 민정수석, 일분일초가 아까운 시기 아프리카로 떠난 주무부처 장관. 사태를 외교적으로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기는커녕, 국민들에게 칼을 쥐어주고 등을 떠밀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국회는 늘 그랬듯, 국가적 비상사태에도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습니다. 정부와 보조를 맞춘 국회 차원 대일 외교가 시급한데, 거듭된 여야 갈등으로 인해 골든타임을 놓칠 지경입니다. 다가오는 21대 총선에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국면을 만들기 위해 민생현안을 정쟁 소재로 삼고 있는 건 아닌지 의구심이 듭니다.

"한국과 일본이 사이가 나쁘지만 외계인이 쳐들어오면 힘을 합쳐야죠!"
故 노회찬 전 의원이 생전에 했던 말인데요. 언젠가는 힘을 합쳐야 할 상대에 대해 국민 반감을 부추기는 정부, 풍전등화의 위기임에도 협치와 초당적 노력을 찾아보기 어려운 국회, 복지부동하는 정치권을 바라보는 국민과 기업의 속은 타들어 갑니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