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이통사, 전국민 모바일 전자증명 시대 열었다
[카드뉴스] 이통사, 전국민 모바일 전자증명 시대 열었다
  • 그래픽= 김유종/글= 손정은 기자
  • 승인 2019.07.26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이미지출처= Getty Image Bank)

 

국내 주요 ICT 기업과 금융 기업들이 '전국민 모바일 전자증명 시대' 개막을 목표로 손을 잡았습니다.

지난 12일 이통3사와 삼성전자,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코스콤 7개사는 공동으로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을 출범했고요.

모바일 전자증명 사업은 글로벌 블록체인 생태계에서도 찾기 어려운, 통신, 제조, 금융 기업들로 구성된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합니다.

특히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원장(블록체인)을 통해 개인의 신원을 확인·증명하고 본인 스스로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탈중앙 식별자(DID; Decentralized Identifiers) 기반 '자기주권 신원지갑'(Self-Sovereign Identity) 서비스를 적용한 것이 핵심입니다.

이를 위해 전국 주요 대학 제증명(졸업, 성적 증명 등) 발행·유통 서비스, 코스콤의 스타트업 대상 비상장주식 마켓 플랫폼에 우선 적용되며, 서비스 조기 확산을 위해 KT, SK, LG 그룹사의 신입·경력 채용 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고요.

참여사들은 ICT 기업과 금융 기업의 강점이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온 국민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전자증명 서비스를 빠르게 사업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네요.

참여사들은 향후 더 많은 기업의 참여를 유도해 각 기업의 채용 시스템, 사원 증명 기반 모바일 출입통제 서비스, 병원 및 보험사의 제증명 서비스, 온라인 간편로그인 서비스 등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운영함으로써 사회 각 분야의 다양한 영역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국내 주요 ICT 기업과 금융 기업들이 합심해 하루 빨리 블록체인 네트워크 기반 초신뢰 사회가 열리길 기대해 봅니다.

담당업무 : IT, 통신, O2O, 생활가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