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이젠 해수욕장에서도 ‘LGU+ 5G’ 즐긴다
[현장에서] 이젠 해수욕장에서도 ‘LGU+ 5G’ 즐긴다
  • 손정은 기자
  • 승인 2019.07.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 선유도 해수욕장 삼성 AAU 구축 현장 방문…'ENDC'로 속도 잘 나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 손정은 기자)

본격 휴가철을 앞두고 LG유플러스가 피서객들이 많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해수욕장을 중심으로 5G 구축에 열을 올리고 있다.

지난 25일 LG유플러스는 전라북도 군산 소재 선유도 해수욕장 5G 기지국 구축 현장을 찾았다.  ⓒ시사오늘
지난 25일 LG유플러스는 전라북도 군산 소재 선유도 해수욕장 5G 기지국 구축 현장을 찾았다. ⓒ시사오늘

지난 25일 LG유플러스는 전라북도 군산 소재 선유도 해수욕장 5G 기지국 구축 현장을 찾았다. 현재 선유도 해수욕장에는 이통3사 모두 5G 장비가 구축돼 있다. 타사의 경우, 노키아 장비를 사용 중이다. 반면, LG유플러스는 '삼성 AAU' 장비를 선유도 해수욕장에 설치했다. 삼성 AAU는 안테나 기능도 하면서 파워 증폭, 필터링 기능 모두 한대로 가능하며, 가로 23㎝, 두께 13.5㎝, 높이 97㎝, 무게는 23.3kg이다.

특히 'ENDC'라는 기능이 있어 5G와 LTE가 합쳐서 속도가 나오기 때문에 속도가 더 잘 나오는 기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5일 LG유플러스는 전라북도 군산 소재 선유도 해수욕장 5G 기지국 구축 현장을 찾았다.  ⓒ시사오늘
지난 25일 LG유플러스는 전라북도 군산 소재 선유도 해수욕장 5G 기지국 구축 현장을 찾았다. ⓒ시사오늘

이날 NIA로 5G 속도를 측정한 결과, 700Mbps를 훌쩍 넘겼으나, 지난 18일 설치 직후 측정값은 900Mbps를 넘겼다는 것이 LG유플러스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와 관련 LG유플러스 관계자는 "5G가 직진성이 강해 날씨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이날 습도와 안개가 짙은 날씨의 영향을 받은 것 같다"며 "해수욕장의 경우, 확 트여있기 때문에 전파가 멀리 나가 1km 떨어져 있는 곳에서도 500Mbps가 나온다"고 전했다.

현재 선유도 해수욕장의 경우, 마을 지역 5대와 해수욕장에 1대의 5G 장비가 구축돼 있다. 평균 여름철 선유도 해수욕장에 하루 3000명의 피서객이 찾는 것으로 알려졌다.

1대의 5G 장비에 128 고객(128명)이 동시접속 할 수 있으며, 그 이상이 될 경우, 과부하 셀이라고 해 셀을 분리하기 위해 장비를 더 설치하거나, 구역을 나눠 서비스해 품질을 높인다는 포부다.

지난 25일 LG유플러스는 전라북도 군산 소재 선유도 해수욕장 5G 기지국 구축 현장을 찾았다.  ⓒ시사오늘
지난 25일 LG유플러스는 전라북도 군산 소재 선유도 해수욕장 5G 기지국 구축 현장을 찾았다. ⓒ시사오늘

이를 위해 향후 커버리지를 지속적으로 측정해 건물 등 품질 취약지역에 추가로 5G 장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더불어 전 세계적으로 140개 국가에서 쓰고 있는 검증된 셀 설계 프로그램인 '에이톨'(Atoll)을 사용해 품질이 떨어지는 곳을 찾고 구축 여부를 판단한다는 방침이다.

양승석 LG유플러스 네트워크 부문 전북 인프라팀장은 "LG유플러스는 본격적인 휴가철을 대비해 7월 말까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휴양지, 관광지를 대상으로 5G 서비스를 구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북 같은 경우, 전주 한옥마을, 선유도와 부안 채석강이 유명하며, 이미 두 군데는 개통했고, 채석강의 경우 오는 7월 말까지 개통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마무리 지었다.

담당업무 : IT, 통신, O2O, 생활가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매순간 최선을.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