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운동 한달…패션·식품·채널까지 전방위 확산
일본 불매운동 한달…패션·식품·채널까지 전방위 확산
  • 안지예 기자
  • 승인 2019.08.05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매운동 장기화되며 전문적·조직적으로 변모
원재료·지분 등 일본과 조금만 얽혀도 비판 대상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로 불매 더욱 거세질 듯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시사오늘 김유종
유통업계 전반에 '보이콧 재팬'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시사오늘 김유종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촉발된 불매운동이 한 달가량 지속된 가운데 의류·식품 등 소비재는 물론 온라인몰과 편의점, 대형마트 등 온·오프라인 채널까지 그 여파가 확산하고 있다. 지난 9일에는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다고 발표하면서 향후 불매운동은 더욱 정교하게 폭넓은 범위를 대상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불매운동 초반부터 주요 타깃으로 지목돼 가장 큰 영향을 받은 곳은 일본 맥주와 패션 브랜드다. 일본 맥주 ‘아사히’는 불매운동 여파로 국내 점유율 직격탄을 맞았다. 한국주류수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7월~지난 6월까지 1년 간 아사히의 수입 맥주 시장 점유율은 17.8%에서 15%로 2.8%포인트 줄었으며, 판매량도 0.8% 감소했다. 같은 기간 수입 맥주 시장 전체 규모가 18.2% 성장한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는 하락이다. 아사히는 지난해 칭따오에 1위 자리를 내준 데 이어 올해 불매운동이 지속되면서 2위 자리도 위태롭다는 분석이 나온다.

일본 SPA 의류 브랜드 유니클로는 불매운동 명단 1순위에 놓이면서 가장 큰 타격을 입었다. 유니클로는 그동안 가성비를 앞세워 국내 SPA 시장에서 승승장구하며 1위 자리를 지켰지만 불매운동 이후 매출이 40% 이상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오카자키 타케시 유니클로 최고재무책임자가 한국의 불매운동을 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하면서 여론은 걷잡을 수 없이 악화됐다. 

이후 불매운동은 더욱 정교하고 조직적으로 변하기 시작했고 불매 제품을 공유하는 ‘노노재팬’ 사이트까지 개설됐다. 이 사이트에는 일본 관련 제품을 생활·음식·가전·화장품 등 종류별로 구분하고 제품 정보와 국내 대체 상품 목록까지 제공한다. 현재 노노재팬 사이트엔 130개의 브랜드가 공유되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산일지라도 일본산 원재료를 쓴 제품, 일본과 자금 관계가 얽혀있는 기업에 대해서도 비난 여론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CJ제일제당은 ‘햇반’에 극소량의 일본산 미강(쌀겨) 추출물이 함유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곤욕을 치렀다. 매일유업과 남양유업 등은 일부 가공유 제품의 일본산 향 원료가 논란이 됐다. 다이소와 쿠팡도 때아닌 국적 논란이 일면서 애를 먹었다.

일본과 조금이라도 엮여서 좋을 게 없다는 분위기가 퍼지면서 기업들도 적극적인 해명과 조치에 나서고 있다. 세븐일레븐을 운영하는 코리아세븐은 최근 가맹점주들의 우려를 잠재우기 위해 ‘코리아세븐은 대한민국 기업’이라는 내용의 긴급 안내문을 배포했다. 쿠팡은 일본계 기업이라는 논란에 휩싸이자 즉각 공식 채널인 뉴스룸에 해명글을 올리는 등 “우리는 한국기업”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국내 주요 대형마트들은 일본산 맥주 발주를 중단했다. 본사 차원에서 수입 맥주 할인행사에서 일본 맥주도 제외한다. 앞서 지난달 이마트 한 지점에서는 일본맥주 할인 행사에 나서면서 소비자들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유업계도 일부 제품에 사용되는 일본산 원재료를 이른 시일 내 국내산으로 바꿀 계획이다. 

일각에서는 불매운동이 전방위로 확산하면서 부작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국산기업과 제품이 잘못된 정보로 불매운동에 휩싸일 수도 있으며 국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의도하지 않은 피해가 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불매운동을 강요하는 분위기가 늘어난다면 개인의 자유를 지나치게 침범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예상보다 불매운동이 길어지고 앞으로도 쉽게 사그라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라며 “반일 감정도 커지고 있어 사소한 부분이라도 일본과 엮여서는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는 만큼 다들 최대한 몸을 사리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