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나경원 “유승민과 통합 안 하면 미래 없어”…유승민은 일축
[정치오늘] 나경원 “유승민과 통합 안 하면 미래 없어”…유승민은 일축
  • 정진호 기자
  • 승인 2019.08.0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학규 “유승민, 나경원과 통합 얘기 많이 된 듯”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인터뷰가 정치권에 파장을 몰고 왔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인터뷰가 정치권에 파장을 몰고 왔다. ⓒ뉴시스

나경원 “유승민과 통합 안 하면 미래 없어”…유승민은 일축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7일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과 통합을) 안 하면 우리 당은 미래가 없다”며 보수 통합설에 불을 지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보도된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총선 승리를 위해서는) 보수 통합이 엄청나게 중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서 그는 “유 의원이 총선에서 서울에 출마하면 얼마나 좋겠나. (우리 당에) 오라고 (언론이 얘기)하라”고 덧붙였다. 사실상 유 의원을 필두로 한 바른정당계 의원들에게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나 원내대표는 통합 시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유 의원과 얘기를 해봤나’라는 질문에 “얘기한다고 되나. (통합은) 바른미래당이 정리가 돼야 한다. 손학규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나가야 정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통합설’을 곧바로 부인하고 나섰다. 유 의원은 같은 날 짤막한 보도자료를 내고 “나 원내대표의 인터뷰와 관련해, 저는 나 원내대표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손학규 “유승민, 나경원과 통합 얘기 많이 된 듯”

한편 바른미래당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인터뷰 내용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우선 손학규 대표는 7일 당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승민 의원과 유승민계, 나 원내대표와 한국당 사이에 구체적인 이야기가 많이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면서 “그렇지 않고서야 나 원내대표가 그런 얘기를 했겠나”라고 말했다.

문병호 최고위원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나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을 또다시 스토킹했다”며 “계속 집요하게 따라다닌다면 한국당 상대로 접근금지신청을 내겠다”고 했다. 임재훈 사무총장 또한 같은 자리에서 “손 대표는 어떤 일이 있어도 바른미래당을 사수할 것”이라며 “나 원내대표는 잠꼬대하지 말고 한국당이나 잘 추스르길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담당업무 : 국회 및 자유한국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