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태풍 ‘레끼마’ 영향 전국 흐리고 비…최고 33도까지 ‘무더위’
[오늘날씨] 태풍 ‘레끼마’ 영향 전국 흐리고 비…최고 33도까지 ‘무더위’
  • 박진영 기자
  • 승인 2019.08.12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12일인 월요일은 제 9호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

특히 제주도 산지와 전남도서지역은 시간당 10~20mm의 강한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예상강수량은 지난 11일부터 13일 새벽까지 제주도와 서해 5도는 40~100mm고, 제주도산지 등 많은 곳은 200mm 이상인 곳도 있겠으며, 그 밖의 지역은 150mm이상으로 예보됐다.

서울·경기, 강원영서북부, 충남서부, 전북서부, 전남 지역은 20~60mm고, 그밖의 지역은 5~40mm의 비가 오겠다.

전국적으로 낮 최고기온이 33도를 넘으면서, 매우 덥겠고,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어 불쾌지수가 매우 높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 기온은 29~34도로 평년보다 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제 10호 채풍 '크로사'가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100km 해상에서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