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사흘 후면 광복절”…김문수 “문재인 하야시켜야” 논란
文대통령 “사흘 후면 광복절”…김문수 “문재인 하야시켜야” 논란
  • 윤진석 기자
  • 승인 2019.08.12 2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해동포주의 상기, 한일 위기 극복 강조
야권 일각에서는 광복절날 하야 촉구
광복절 당일의 남남 갈등 예고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을 앞두고 사해동포주의를 강조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을 앞두고 사해동포주의를 강조했다. ⓒ뉴시스


8·15광복절 당일 남남 갈등 논란은 한층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 광복절을 사흘 앞으로 남겨둔 가운데 대통령과 야권의 목소리는 첨예하게 나뉘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을 맞아 우리 민족의 사해동포주의 정신을 되살려 일본의 경제보복을 이겨내자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 야당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하야 촉구 운동을 벌이는 등 벌써부터 파장을 예고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12일 광복절을 앞두고 “세계는 하나의 시민이라는 사해동포주의”를 강조했다. 한일 갈등 국면이 장기화될 것을 우려해 평화적 관점으로 돌파하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사흘 후면 광복절”이라며 “우리 선조들은 100년 전 피 흘리며 독립을 외치는 순간에도 모든 인류는 평등하며 세계는 하나의 시민이라는 사해동포주의를 주창하고 실천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것은 지금도 변함없는 우리의 정신”이라며  “지금도 (우리 국민은)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대해 결연하게 반대하면서도 양국 국민 간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며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관계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당부했다.

자유한국당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하야를 언급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하야를 언급했다.ⓒ 뉴시스

 

이 가운데 자유한국당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서 “8‧15 해방 71주년 기념식은 광화문 광장에 모여, 문재인 대통령을 하야시킵시다”라고 해 논란의 불씨를 댕기고 있다.

김 전 지사는 “문 대통령의 사상은 김일성 사상, 남북군사합의서는 대한민국의 DMZ와 NLL과 하늘을 김정은에게 내준 반역”이라며 “6‧25전쟁 이후 지금처럼 대한민국이 위기였던 적은 없었다”고 규탄했다.

그는 위기의 원인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 때문”이라며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선출돼, 대한민국을 김정은에게 갖다 바치고 있는 문 대통령을 하야시키지 않고서는 나라를 구할 수 없다. 우리 목숨을 지킬 수 없다”고 했다.

김 전 지사는 그러면서 “우리 목숨과 우리나라를 지키기 위해서, 문재인ㆍ김정은을 반대하는 모든 분들께서는 8‧15 오후 1시 광화문으로 나오셔서, 태극기로 힘을 모아 문재인 대통령을 하야 시킵시다”라며 동참을 호소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