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인무죄석방본부 “위법 행정·불법 폭행, 박원순 서울시장과 공무원‧용역업체 고발”
천만인무죄석방본부 “위법 행정·불법 폭행, 박원순 서울시장과 공무원‧용역업체 고발”
  • 윤진석 기자
  • 승인 2019.08.22 09: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5일 물리력 행사 동원 73명 넘게 상해 피해
행정법 원칙 위반 및 특수폭행, 처벌 요구 촉구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천만인무죄석방본부 허평환 공동대표와 상해 피해를 입은 당원 두 명의 증언자가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추가 피해 사실을 밝히고 있다. ⓒ시사오늘
천만인무죄석방본부 허평환 공동대표와 상해 피해를 입은 당원 두 명의 증언자가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추가 피해 사실을 밝히고 있다. ⓒ시사오늘

 

우리공화당과 함께 태극기집회에 참여하는 시민단체인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21일 광화문 광장 천막 철거 행정대집행에 관여한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 공무원들, 그리고 용역업체 대표와 직원 등 모두를 직권남용 직무유기 폭력 행위 등 처벌에 관한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 검찰청에 고발 접수한다고 밝혔다.

본부 회원 일동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체적 상해를 입은 두 명의 증언과 허평환 공동대표의 대독을 통해 입장문을 전했다.

허 공동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지난 6월 25일 서울시가 불법적으로 실시했던 폭압적인 행정대집행으로 인해 73명 넘게 부상자가 속출했다”며 “인력을 동원한 박 시장과 공무원들에 게 책임을 물고, 직접적으로 물리력을 행사한 이들에 대해서는 특수폭행 등의 행위로 고발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박 시장과 공무원들은 정치적 편향성을 여실히 드러내며 중립성을 심각하게 위반했다”며 “우호적인 정치세력에는 광화문 광장 사용에 대한 행위를 철저히 보장하면서도 자신의 반대세력인 보수우파에는 광화문광장 사용을 반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무엇보다 박 시장과 피고발인들은 행정법의 일반 원칙을 준수하지 않았다. 위법행위로 수많은 재산 피해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며 “이들에 대한 법적 처벌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천만인무죄석방본부는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무죄석방 촉구 및 명예회복을 위한 구면운동을 목적으로 2017년 7월 15일 설립됐다. 이규택, 허평환, 서석구 공동대표 체제로 139차 태극기집회를 우리공화당과 함께했다.

한편, 조원진 홍문종 공동대표의 우리공화당은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6·25 새벽 5시 3500명이 넘는 용역깡패들과 경찰들이 우리공화당원들을 두들겨 패고, 바닥에 내동댕이치고, 깔아뭉갰다”며 “2017년 3월 10일 애국열사 5인의 죽음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우리공화당의 진실투쟁, 천막당사투쟁이 대체 무슨 때려 맞아 죽을죄인가”라고 규탄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르리 2019-08-22 11:21:41
깡패용역에 의한 강제철거 유튜브 영상 보고 끔찍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