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씨] 오후부터 찬 바람 ‘기온 뚝’…“건강관리 유의”
[오늘날씨] 오후부터 찬 바람 ‘기온 뚝’…“건강관리 유의”
  • 박근홍 기자
  • 승인 2019.11.07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7일은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다가 새벽에 중부지방부터 점차 맑아지겠다.

이날 기상청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오후부터 차고 깨끗한 공기가 밀려와 낮과 밤 기온차가 큰 날씨가 되겠다고 예보했다. 동해안은 오후부터 대체로 흐리겠다.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 울릉도·독도 지역은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가끔 비(높은 산지는 비 또는 눈)가 오는 곳이 있겠고, 예상강수량은 5~20mm다.

아침 최저 기온은 2~12도, 낮 최고 기온은 12~20도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내일(8일)까지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면서 밤 사이에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떨어지고, 낮 동안에는 일사로 인해 기온이 오르면서 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 기온차가 10도 이상 크겠다"며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오전까지 중국발(發) 미세먼지가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으나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차고 깨끗한 바람이 불면서 전(全)권역에서 '보통' 수준에 머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2.0m,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 0.5~3.0m로 일겠다. 먼바다 파고는 서해 1.0~4.0m, 남해 0.5~2.0m, 동해 0.5~4.0m 등이다.

기상청은 "서해안에는 바람이 시속 30~45km로 강하게 불겠고, 내륙에서도 바람이 약간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동해안은 내일(8일)까지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니 해안가 안전사고에 유의하기 바란다"며 "서해상과 동해상에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유통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