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SK텔레콤,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MeetUs)’ 출시…LG U+, 게임방송 활성화 위해 아프리카TV와 ‘맞손’
스크롤 이동 상태바
[IT오늘] SK텔레콤,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MeetUs)’ 출시…LG U+, 게임방송 활성화 위해 아프리카TV와 ‘맞손’
  • 윤지원 기자
  • 승인 2020.08.0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SK텔레콤,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MeetUs)’ 출시 ⓒSK텔레콤
SK텔레콤,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MeetUs)’ 출시 ⓒSK텔레콤

SK텔레콤,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MeetUs)’ 출시

SK텔레콤은 5G 시대 초고화질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MeetUs)’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미더스는 ‘Meet’와 ‘Us’의 합성어로, SK텔레콤은 고객에게 언택트 시대에도 언제 어디서나 만나서 대화하는 듯한 그룹 영상통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그간 축적된 자체 기술을 활용, 이번 서비스를 마련했다.

미더스는 최대 100명까지 영상통화 참여가 가능하며, 모바일 화면에는 4명, PC·태블릿 화면에는 8명까지 표시된다. 참여자가 화면 표시 숫자를 넘을 경우, 사용자의 음성을 감지해 발언하는 사람을 자동으로 화면에 표시해주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또한, 미더스는 그룹 영상회의와 비대면 교육을 위한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

미더스는 참가자 중 한 명의 화면을 띄울 수 있는 △발표자 모드와 함께, 회의 중 발표자 외 참가자들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텍스트 채팅 기능도 탑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수업이나 회의 자료를 공유할 수 있는 △화면 공유 기능과 판서가 가능한 △화이트 보드 기능, 특정 참가자를 지정해 화면을 공유하는 △핀 비디오(Pin Video) 기능도 갖추고 있다.

SK텔레콤은 보안성 강화를 위해 그룹 통화가 동작되는 모든 구간에 암호화를 적용했으며, 향후 보안 특화 기능을 탑재한 서비스도 선보일 계획이다

미더스는 SK텔레콤의 T전화의 영상 통화 서비스 ‘콜라(Callar)’를 기반으로 개발되어 모바일 버전의 경우 5G 이용 시 최대 QHD 수준으로 이용 가능하며, 최신 영상 압축기술인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ec)를 전면 반영해 뛰어난 영상 품질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올 초부터 사내와 김포 신풍초등학교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더스의 베타 테스트를 진행해왔으며, 지난 6월에는 신입 공채 면접에 미더스를 활용해 지원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SK텔레콤 이현아 AI서비스단장은 “포스트코로나 환경에 대비해 비대면 교육 및 협업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그룹 영상통화 서비스 미더스를 준비했다”며, “향후에도 사용자 편의성뿐 아니라 각 산업별로 요구되는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LG U+, 게임방송 활성화 위해 아프리카TV와 ‘맞손’

LG유플러스와 아프리카TV는 양사의 서비스 플랫폼 개발과 게임방송 서비스 발굴을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e스포츠를 활용한 공동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멀티뷰와 VR 등 5G 기술을 접목한 게임방송 관련 플랫폼 서비스를 공동으로 개발하고, 5G서비스와 게임방송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팀을 만들어 서비스 플랫폼을 공유해 방송중계·클라우드게임 등 새로운 형태의 게임방송 서비스 개발도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기존 프로야구·골프·아이돌·게임Live에 적용했던 멀티뷰 기술의 노하우를 아프리카TV 방송플랫폼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멀티뷰’는 게임방송 중에서 시청자가 보고 싶은 선수의 경기화면을 골라 볼 수 있는 기능이다.

아프리카TV는 공동마케팅의 일환으로 U+5G 요금제 가입 고객에게 아프리카TV ‘퀵뷰’ 6개월 무료 이용권을 제공한다. 퀵뷰는 아프리카TV의 모든 컨텐츠를 광고 없이 시청할 수 있는 유료 상품이며, 이벤트는 이달부터 2021년 7월까지 1년간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아프리카TV와 U+Page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정원 아프리카TV 인터랙티브콘텐츠사업본부장은 “아프리카TV의 e스포츠 콘텐츠 제작 능력과 중계 플랫폼, 그리고 멀티뷰 및 VR 등 미래기술력이 LG유플러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며, 공동 마케팅을 통해 e스포츠 팬과 아프리카TV 유저들에게 새롭고 다양한 볼거리와 즐거움을 전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민선 LG유플러스 클라우드서비스담당 상무는 “게임방송 시장은 매년 성장하며 특히 1020세대에게는 프로야구와 같은 주요 스포츠 문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LG유플러스의 모바일 방송 서비스 기술의 노하우를 접목시킨 아프리카TV 게임방송은 고객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프리카TV는 다년간 e스포츠 분야에서 쌓아온 ‘콘텐츠 제작 능력’, ‘송출 플랫폼’, ‘시청 유저’ 등 ‘밸류체인’을 보유하고 있다. ASL, GSL 같은 자체 e스포츠 리그를 기획 및 운영하고 있으며, 글로벌 e스포츠 리그인 LCK를 정식 송출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유럽의 ‘리그 오브 레전드 유러피안 챔피언십(LEC)’, 북미의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십 시리즈(LCS)’, 중국 공식 LoL 리그인 ‘리그 오브 레전드 프로 리그(LPL)’의 한국어 생중계 서비스를 독점으로 제공하고 있다. 이와 같은 다양한 e스포츠 리그들은 올해부터 U+TV 의 120번 채널에서도 시청할 수 있게 됐다.

‘KT 아이패드 슈퍼체인지’ 출시

KT는 애플 프리미엄 패드 교체 프로그램인 ‘KT 아이패드 슈퍼체인지’와 고가 패드 파손 보험인 ‘패드 프리미엄 파손’을 3일 공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아이패드 슈퍼체인지’는 출고가 120만원 이상 프리미엄 패드를 24개월 동안 사용하고 새로운 기종으로 기기변경할 경우, 사용하던 패드를 반납하면 최초 출고가의 최대 50%를 보상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프리미엄 패드를 장기간 사용하는 고객을 위해 36개월 사용후 최대 30%를 보상 받을 수 있는 옵션도 추가했다. 또한 패드 사용 후 휴대폰 사용을 희망하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향후 출시되는 아이폰 5G로도 교체할 수 있다. 이 때 KT 제휴카드를 이용하면 구매 부담을 더욱 줄일 수 있다.

KT 5G 요금제 ‘슈퍼플랜 스페셜’ 이상 이용 고객과 LTE 요금제 ‘데이터ON 프리미엄’ 이용 고객은 월 1만 1000원의 스마트기기 요금제 ‘데이터투게더 라지(Large)’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투게더 라지 요금제는 매월 제공되는 데이터 1GB와 함께 스마트폰의 데이터(최대 100GB)를 공유해 쓸 수 있다.

또한 KT는 파손 시 최대 80만원까지 보상받을 수 있는 ‘패드 프리미엄 파손(월 1800원) 보험도 함께 출시했다. KT는 기존에도 패드 파손 시 최대 50만원까지 보상받는 파손형 보험(월 1600원)을 운영하고 있었지만, 아이패드 프로의 출고가를 감안해 고객이 더욱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상품을 추가한 것이다.

KT 영업본부장 안치용 상무는 “KT 고객이라면 누구나 단말 유형에 따라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아이패드 슈퍼체인지와 패드 프리미엄 파손 상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KT는 고객의 입장에서 다양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계속해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5주년 맞이한 페이코, ‘PAYCO LIFE’ 선언

NHN페이코가 3일 서비스 출시 5주년을 맞아 ‘PAYCO LIFE(페이코 라이프)’를 페이코의 과거와 미래를 관통하는 슬로건으로 선언하고, 생활을 금융으로 연결시키겠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페이코 라이프’는 24시간 페이코로 다 되는 일상을 의미하며, 이용자의 가까운 일상생활로 스며들어 삶의 질을 높이고, 나아가 페이코가 모바일 시대를 대표하는 새로운 생활방식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이를 기념해 NHN페이코는 ‘페이코 라이프’가 가능한 ‘생활밀착형 플랫폼’ 구축 성과를 공개했다.

페이코는 2015년 8월 1일 페이 춘추전국 시장에서 간편결제 서비스로 탄생한 이후, 경쟁사와 손잡는 오월동주 생존전략과 개척정신으로 간편결제 최초 타이틀을 거머쥔 제휴를 다수 성사시키며, △결제, △쿠폰, △캠퍼스존, △오더, △공공, △금융을 주축으로 서비스를 확장해왔다.

먼저 페이코는 생활 속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는 온·오프라인 결제 환경을 구축했다. 페이코 결제처는 국내 간편결제로는 최다 수준으로, 온라인 20만, 오프라인 270만 곳에 달한다. 이용자는 월 평균 5.7 건을 페이코로 결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페이코가 주요 결제수단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음을 증명했다.

또한 ‘페이코 쿠폰’을 통해 이용자 혜택을 극대화했다. 페이코 이용자는 매월 푸드, 패션, 뷰티, 헬스, 육아 등 총 14개 카테고리에서 제공되는 250여 건의 쿠폰을 활용해, 인당 월 평균 4100원을 할인 받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NHN페이코는 일상 속에 자연스럽게 자리잡은 ‘페이코 라이프’를 향후 개인의 라이프를 담아낸 금융으로 연결시킨다는 계획이다.

특히, 마이데이터 사업에 있어 ‘마이데이터, 나의 금융’을 컨셉으로 모든 상품을 비교하고 모든 이용자를 포용하는 기존 금융사와는 차별화해 각자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커스터마이징 기능을 강화, 실속과 개인의 행복을 추구하는 2030세대들을 겨냥한다.

NHN페이코 정연훈 대표는 “페이코 서비스 5년을 맞이한 올해는 생활플랫폼 구축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라이프의 가치를 담은 금융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가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페이코가 다양하게 선보인 서비스를 융합해 페이코가 곧 생활방식이 되는 생활밀착형 플랫폼 입지를 강화하는 동시에, 나만의 금융 서비스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담당업무 : IT, 통신, 게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