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의 ‘MB·朴 사면론’, 정치권 쟁점으로
이낙연의 ‘MB·朴 사면론’, 정치권 쟁점으로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1.01.01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선거 이용 말라”, “즉각 석방”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 건의를 제기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 건의를 제기했다. ⓒ뉴시스

 

여당에서 제기한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이 정치권의 쟁점이 될 전망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 통합을 이뤄야 한다”며 “적절한 시기에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 드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의 이야기가 문 대통령과 사전 조율이 된 것인지 궁금한 가운데 두 전직 대통령의 석방에 대한 언급은 전날 국민 통합을 강조한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를 통해서도 나온 바 있다.

손 대표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제 정말로 국민 통합을 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권한다”며 “법적인 제약이 있으면 우선 석방부터 하고 가장 이른 시일 내에 사면 절차를 진행하라. 이것이 문 대통령 참회의 시작”이라고 적었다.

야당에서는 이 대표의 발언 그 배경에 의문을 보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같은 날 현충원 참배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직 대통령 사면을 (여당이) 선거에 이용하려는 시도가 있다면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운동을 벌여온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낙연 대표의 입장에 환영의 뜻을 전하면서도 “국민 보여주기식, 위기 탈출식 해법(의) 정치적 쇼가 아닌 즉시 석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