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오늘] 한화생명, 보육원 퇴소 청년에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 선물…흥국생명, ‘(무)흥국생명 다사랑 플러스 암보험’ 신규 광고 공개
[보험오늘] 한화생명, 보육원 퇴소 청년에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 선물…흥국생명, ‘(무)흥국생명 다사랑 플러스 암보험’ 신규 광고 공개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1.02.24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한화생명 김영식 홍보실장(우측2번째), 사회연대은행 김용덕 대표(좌측2번째) 및 양사 관계자가 24일 오전 사회연대은행 생명보험홀에서 맘스케어 DREAM 전달식 및 약정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생명
한화생명 김영식 홍보실장(우측2번째), 사회연대은행 김용덕 대표(좌측2번째) 및 양사 관계자가 24일 오전 사회연대은행 생명보험홀에서 맘스케어 DREAM 전달식 및 약정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생명

한화생명, 보육원 퇴소 청년에게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 선물

한화생명은 24일 사회연대은행과 함께 '맘스케어 DRAEM 전달식 및 약정식'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화생명 김영식 홍보실장과 사회연대은행 김용덕 대표상임이사, 수혜 청년 16명 등이 참석했다.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은 3년동안 매월 28만원씩 저축하는 금융상품이다. 한화생명은 3년만기의 저축보험을 통해 청년들이 가입 후 3년시점에 1000만 원 가량의 목돈을 활용할 수 있도록 상품을 설계했다.

특히 청년들의 자립의지도 중요한 부분이다. 한화생명에 따르면, 월 보험료 중 8만 원은 청년들이 스스로 납입하고 나머지 20만원은 지원한다.  

아울러, 보험 본연의 기능인 보장도 포함시켰다. 3년의 보험가입기간 동안 발생할 수 있는 골절 및 깁스치료, 수술보장, 특정화상 및 부식 진단보장을 더해 만약의 사고도 보장한다.

한화생명은 이와 함께 자립 청년을 위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맘스케어 청년비상금'으로 금융 및 재무관리 역량을 강화해 경제적 자립을 돕는다. '맘스케어 DREAM 인턴십'을 통해 진로탐색, 취업역량 강화, 취업연계 및 취업 후 안정화 지원으로 취업까지 함께 할 계획이다.

한화생명 김영식 홍보실장은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은 한화생명이 지난 2017년부터 이어온 보장 중심의 기부보험을 자립 청년의 상황에 맞춰 고민한 결과물"이라며 "한화생명과 함께 준비하는 1,000만원의 목돈과 3년간의 보장, 그리고 지원 프로그램이 사회에 첫 발을 내딛는 자립 청년들에게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화생명은 2021년 '맘스케어 DREAM 저축보험'을 시작으로 보험업의 특성을 활용한 사회적 책임 활동을 확대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을 적극적으로 실천해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ESG경영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ABL생명
©ABL생명

ABL생명, '하나만묻는(무)ABL초간편암보험' 선봬

ABL생명은 24일 '하나만묻는(무)ABL초간편암보험(갱신형)'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ABL생명에 따르면, 해당 상품은 그간 암 보험 가입이 힘들었던 고령자나 유병자도 한 가지 고지항목만 충족하면 암 보장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가입 문턱을 낮췄다. 특히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보장특약'을 신규로 탑재해 기존 항암약물치료에 비해 부작용이 작지만 고액의 치료비가 단점인 표적항암약물치료도 보장받을 수 있도록 했다. 

표적항암약물치료는 정상세포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면서 암을 일으킨 특정 암세포를 표적으로 삼아 공격하는 약물(표적 항암제)를 투여하는 선진 치료방법이다.

'하나만묻는(무)ABL초간편암보험(갱신형)'은 1종 초간편심사형과 2종 일반심사형으로 구성돼 있다. 초간편심사형은 최근 5년 이내 암, 제자리암, 간경화로 진단·입원·수술한 이력이 없다면 가입할 수 있으며, 암 진단 시진단급여금을 받을 수 있다.

40세 남성과 40세 여성이 주계약 보험가입금액 1000만 원, 20년만기 전기납으로 1종 초간편심사형에 가입 시 주계약 월납입보험료는 각각 8700원과 5800원이다. 

위와 동일한 조건으로 병력이 전혀 없는 표준체에 해당하는 사람이 2종 일반심사형으로 가입한다면 매월 남성은 5100원, 여성은 3800원의 보험료로 동일한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다양한 특약을 부가해 △암수술 △항암약물치료 △항암방사선치료 △암직접치료입원 △요양병원 암입원 △소액암진단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 등에 대한 추가보장도 받을 수 있다.

가입나이는 30세부터 80세까지며 계약 갱신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 받는다. 주계약 보험가입금액 한도는 최대 3000만 원이다.

은재경 ABL생명 상품&마케팅실장은 "고령화 시대에 맞춰 암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표준체부터 고령자, 유병력자까지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치료 선호도가 높지만 고액의 비용으로 망설여지는 표적항암약물치료를 보장하는 특약을 개발했다"면서 "이 상품이 암 리스크를 효과적으로 대비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흥국생명
©흥국생명

흥국생명, '(무)흥국생명 다(多)사랑 플러스 암보험(갱신형)' 신규 광고 공개

흥국생명은 24일 배우 김석훈을 모델로 한 '(무)흥국생명 다(多)사랑 플러스 암보험(갱신형)'의 신규 TV광고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해당 광고는 '김석훈의 보험 이야기'라는 새로운 컨셉으로 제작됐다. 상품의 주요 보장 내용 설명과 함께 고객의 사례를 소개하고 암보험에 대한 고민에 답하는 방식으로 구성해 광고 완성도를 높였다.

흥국생명은 배우이자 오랜 기간 시사교양 프로그램 진행자로 활약하며 정확한 전달력이 강점인 김석훈을 모델로 선정하며, 상품에 대한 고객의 이해도와 신뢰도를 높이고자 했다고 기획의도를 설명했다.

'(무)흥국생명 다(多)사랑 플러스 암보험(갱신형)'은 암 치료 시 필요한 진단금/입원비/수술비/항암약물방사선치료비뿐만 아니라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까지 보장한다.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는 부작용이 적은 2세대 치료법이지만, 높은 비용으로 환자들에게 부담이 되는 치료법이다. 이와 함께 유방암, 전립선암 등도 일반암과 똑같이 보장하는 것이 강점이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고객들이 보다 이해하기 쉬운 광고를 만드는 것이 목적"이라며 "이번 광고로 암보험에 대한 고객의 이해도와 필요성이 높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