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오늘] 임기만료 2개월 남았는데…‘자진사퇴’ 궁지 몰린 윤석헌 금감원장
[만평오늘] 임기만료 2개월 남았는데…‘자진사퇴’ 궁지 몰린 윤석헌 금감원장
  • 그림 이근 / 글 박진영 기자
  • 승인 2021.03.14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자진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2개월 후면 임기가 끝나는데, 금감원 노조는 지금 당장 사퇴하라는 입장이다. 윤 원장이 정기인사에서 채용비리 연루자를 승진시켰다는 것이다. 노조는 이번 인사로 금감원의 명예와 독립성을 실추시켰을뿐더러, 윤 원장 취임 후 금융위와의 지속적인 갈등으로 직원들이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한다. 내부 갈등이 연일 심해지니 윤 원장의 연임은 물건너간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온다. 더욱이 노조가 윤 원장이 사퇴할때까지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예고한터라 한동안 잡음이 끊이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담당업무 : 은행·저축은행·카드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