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변호인, “프로포폴 불법 투약 전혀 없었다”
이재용 변호인, “프로포폴 불법 투약 전혀 없었다”
  • 방글 기자
  • 승인 2021.03.11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변호인단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거듭 밝혔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변호인단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거듭 밝혔다.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변호인단이 "프로포폴 불법 투약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거듭 밝혔다. 

이 부회장 측 변호인단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의료 시술 과정에서 합법적 처치 외 불법 투약이 전혀 없었음을 다시 한번 분명히 확인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까지의 경찰 수사에서도 불법 투약 혐의가 확인된 바 없다"며 "이같은 사실은 해당 병원장 등의 일관된 진술로 입증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검찰 수사심의위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검찰시민위원회는 이날 부의심의위원회를 열고 이재용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사건을 검찰수사심의위원회에 부의할지 여부를 결정한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