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증권,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무료 신고대행 서비스 시행
메리츠증권,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무료 신고대행 서비스 시행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1.03.2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4월 7일까지 신청…HTS 또는 영업점 방문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메리츠증권은 22일 해외주식 거래고객에게 무료 세무신고 대행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법정신고기간을 맞아 시행된다. 

메리츠증권 이용 고객 중 지난해 해외주식 거래에서 250만 원을 초과하는 양도차익이 발생한 내국인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또한 신청기간은 이날(22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로,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신고대행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은 HTS 또는 영업점 방문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투자자는 총 수익금이 연간 기본공제금액인 250만 원을 초과하는 경우 양도 소득세 과세대상자가 된다. 양도소득세의 법정신고 및 납부기한은 오는 5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다. 

자세한 사항은 메리츠증권 홈페이지 또는 고객지원센터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메리츠증권 송영구 리테일사업총괄 전무는 "지난해 해외주식 거래가 급증함에 따라 해외주식 양도소득세 신고에 대한 문의가 많다"면서 "고객의 편의를 위해 양도소득세 신고대행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